TNM, 네오위즈인터넷에서 투자 유치

0


– 네오위즈인터넷-지온인베스트먼트, 소셜 창작자 네트워크 벤처 ㈜티엔엠미디어 공동 투자
– 네오위즈인터넷의 벤처기업 투자 프로그램 ‘네오플라이’ 통해 TNM 투자 확정
– TNM, 올 하반기 소셜 창작자를 위한 콘텐츠 유통 플랫폼 오픈 예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국내 최대 규모 소셜 창작자 네트워크인 ㈜티엔엠미디어(대표 한영∙명승은, 이하 TNM)는 네오위즈인터넷(대표 이기원)과 지온인베스트먼트(대표 한석우)로부터 공동 투자를 유치했다고 12일 밝혔다.

올해로 창립 3주년을 맞이한 TNM은 새로운 도약을 위해 네오위즈인터넷의 벤처기업 투자프로그램 ‘네오플라이’를 통해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투자는 국내 최대 규모의 콘텐츠 네트워크 기업 TNM의 고품질 콘텐츠와 모바일 1등 기업으로 시장을 선도중인 네오위즈인터넷의 브랜드 및 기술력을 접목하는 전략적 제휴를 겸하고 있어 더욱 주목된다. 네오위즈의 벤처 캐피탈 자회사인 지온인베스트먼트도 이번 투자에 공동으로 참여했다. 구체적인 투자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네오위즈인터넷의 유망 벤처 투자 프로그램인 ‘네오플라이’는 300억원 이상의 풍부한 현금흐름을 바탕으로 모바일 분야의 벤처 투자에 적극 나서고 있는 가운데 콘텐츠 저작자와의 유기적인 관계를 맺으며 ‘올댓 시리즈’ 등 콘텐츠형 어플리케이션을 기획 개발하여 성공시킨 TNM의 미래 비전과 능력에 기대를 걸고 투자를 결정했다는 후문이다.

그동안 블로거 등 기성 미디어와 차별화된 쌍방향 콘텐츠를 생산해온 소셜 창작자들과 파트너십을 통해 새로운 미디어 리더십을 보여준 바 있는 TNM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한층 공격적인 고품질 소셜 미디어 콘텐츠 서비스를 강화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는 평가다.

TNM 명승은 공동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콘텐츠 저작자들에게 수익을 돌려줄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됐다. TNM은 소셜 창작자들이 보유하고 있는 콘텐츠와 재능을 손쉽게 유통할 수 있는 ‘콘텐츠 팜’ 플랫폼을 준비중”이라 말했다.

네오위즈인터넷 이기원 대표는 “네오위즈인터넷이 모바일 선두그룹으로써, 신생 업체를 적극 발굴하고 육성하며 모바일 시장 확대에 기여하겠다”며 “좋은 아이디어나 기술을 가진 많은 벤처기업들이 지원해 함께 성장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TNM 소개]
㈜티엔엠미디어(TNM)은 전문적이고 다양한 지식을 보유한 270여 명의 블로거와 협업하는 최대 규모의 소셜 창작자 네트워크 벤처기업이다. TNM 파트너 블로거는 시사, IT, 요리, 엔터테인먼트, 여행, 의료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 집단으로 매월 3,500여 건의 오리지널 콘텐츠를 생산하고, 1,200만여 명의 블로그 방문자와 1,700여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또한 TNM에서는 인터넷 신문형 소셜미디어 매체 7개(야구타임즈, 세계와, 엔터팩토리, 카홀릭, 나누미, 플레이피씨, 벤처스퀘어)를 발행하고 있다.

TNM은 2010년 6월부터 파트너 블로거가 참여해 만든 콘텐츠 기반 어플리케이션 ‘올댓’ 시리즈 100개를 출시, 10개월 여만에 300만 누적 다운로드를 기록했다. 이 어플리케이션은 티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에서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TNM은 지난 4월 연합뉴스와 함께 2011년 하반기에 기성 뉴스 콘텐츠와 TNM 파트너 콘텐츠를 혼합한 테마별 전문 사이트를 선보이기 위한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는 등 국내에서 새로운 사례의 콘텐츠 실험을 진행중이다.

[네오위즈인터넷 소개]
네오위즈인터넷은 다양한 콘텐츠를 통해 모바일 1등 기업으로써 시장을 선도 중이다. ▲ 업계 최초로 모바일에 최적화된 SAVE 이용권을 출시해 2010년 7월 대비 11월 매출이 400% 넘게 증가한 ‘벅스앱’ ▲ 소녀시대, 보아, 동방신기 등 유명 아티스트의 음악과 사진, 뮤직비디오를 통해 소장가치를 높이고 글로벌까지 공략중인 ‘앨범 앱’ ▲ 출시 이후 3주 연속 카테고리 1위를 차지한 탭&슬라이드 방식의 리듬액션게임 ‘탭소닉(TAP SONIC)’ 등 다양한 스마트폰 앱을 통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네오위즈인터넷은 벤처기업 투자프로그램인 ‘네오플라이’를 운영 중이다. 지난 2008년 4월부터 시작해 ‘선데이토즈(SundayToz)’와 ‘아이쿠(Ahiku)’를 성공적인 벤처기업으로 육성한 바 있다. 선데이토즈는 소셜게임 업계의 1위로서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아이쿠는 트위터 기반 동영상 서비스 ‘트윗온에어’를 출시해 인기를 얻으며 소셜기반 방송서비스의 선두주자를 달리고 있다.
 
현재까지 투자가 확정된 회사로는 블로그 네트워크 회사인 ‘티엔엠미디어’, HTML5에 강점을 보이며 소셜네트워크게임(SNG)을 개발하는 ‘타우인사이트’ 등 총 2개 회사다. ‘네오플라이’는 과거의 성공적인 투자경험을 토대로, 올해 내에 10개 이상의 회사를 적극 투자할 계획이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