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ge of Startup] 콜라비, 조용상 대표 “ 협업도구로 업무 스피드 UP! ”

0

“속상했다. 직장인들이 직업에 대해서 만족을 하는 이유 하나는 커뮤니케이션의 오류로 인해 소비되는 시간 때문이다. 산더미 같은 메일, 홍수 같은 지시 사항들. 직업이 가진 가장 가치 있는 일에 집중할 있도록 만들고 싶었다. 콜라비가 그런 역할을 해줄 것이다.”

소셜 협업 도구 ‘콜라비’(Collabee) 조용상(33) 대표는 확신에 찬 목소리로 말했다.

조용상대표

조용상대표

가장 효율적으로 일해야 할 오전 시간. 하룻밤 새 쌓인 이메일에 답하고, 미뤄둔 메일을 검색해 답장하고, 미팅에 필요한 공유문서를 검색하고, 사내회의 메일에 일일이 참조를 붙여 공지할 때쯤이면 정작 ‘내 일’은 하나도 못했는데 이미 점심시간이다. 이런 반복 업무에 지친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내게 필요한 정보를 한 번에 볼 수 없을까’ 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

콜라비는 이처럼 비효율적으로 소모되는 시간은 줄이고, 업무의 효율성은 향상시키기 위해 탄생했다.

“이메일은 업무소통을 하는데 굉장히 비효율적인 방식이다. 문서공유도 힘들고 지나간 자료를 찾는 데도 오래 걸린다. 콜라비는 한 곳에서 모든 자료와 업무진행 상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정보를 통합한다.”

사실 사내 협업 도구 시장은 이미 마이크로소프트,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등 글로벌기업들이 눈독을 들이고 있는 시장이다. 하지만 국내에는 이렇다 할 서비스가 없는 상황. 2012년부터 소셜 협업도구에 관심을 두던 네이버 출신 개발자 조용상 대표가 블루 오션인지 레드 오션인지 모를 이 시장에 출사표를 던졌다.

스타트업과 같은 소규모 조직은 실제로 인트라넷 대신 여러 서비스를 사내 소통 및 협업도구로 동시에 사용한다. 예를 들면 야머(yammer)를 사내 소통  SNS 으로 사용하고 지메일이나 구글 드라이브로 파일을 공유하는 식이다. 조 대표는 이렇게 분산된 서비스를 콜라비를 통해 한 번에 통합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그는 콜라비의 가장 큰 강점으로 “정보의 정제와 통합성”을 꼽았다.

“대부분의 협업 도구는 페이스북과 같은 뉴스피드와 같은 형식을 갖고 있다. 하지만 콜라비는 사내에서 사용하던 ‘메일’을 가져올 수 있게 했기 때문에 뉴스 피드 형식보다는 이슈를 누르고 들어가면 관련된 내용을 한 번에 보는 방식이다.”

프로젝트공간_확장형
콜라비는 이슈를 기반으로 그와 관련된 모든 자료, 이미지, 할 일 등을 한 페이지 안에서 모두 확인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콜라비 프로젝트’에 관련된 내용은 한 페이지 안에서 모두 처리한다. 또한, 내가쓴 글, 댓글, 공유 파일 등은 개인 뉴스 피드에 저장되어 나와 관련된 정보들을 한 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콜라비가 추구하는 정보의 통합성은 최근 전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협업 도구 슬랙(slack)의 방식과 비슷하다. 슬랙은 사내 소통 시스템에 구글 드라이브, 에버노트, 드롭박스 등 여러 서비스를 연동할 수 있게 만들어 정보를 통합한다.

콜라비는 슬랙이 가진 단점을 보완했다. 조 대표는 “슬랙은 태그 기반으로 정보 검색을 하는데 이때 띄어쓰기 하나만 틀려도 과거 기록을 찾기 어렵다는 단점을 갖고 있다” 며 “콜라비는 그런 문제점을 없앴다.”고 말했다.

한번에자료검색 (1)

 

조 대표는 “글의 제목뿐만 아니라 이미지만으로도 과거 기록을 검색할 수 있어 자료를 찾는 데 시간을 소모하지 않아도 된다”며 “커뮤니케이션 문제로 인한 시간을 약 40% 이상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콜라비는 2014년 6월부터 베타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그리고 올 6월 대대적인 서비스 리뉴얼을 앞두고 있다. 조 대표는 “리뉴얼을 통해 슬랙 처럼 구글 드라이브, 에버노트 등 다른 서비스도 콜라비에 연동해 정보를 한 곳에서 모두 관리할 수 있게 만들 예정”이라고 말했다.

콜라비는 대기업같이 큰 조직보다는 협업과 전문성이 많이 요구되는 스타트업을 1차 고객으로 보고 있다. 현재 약 140개의 기업이 콜라비 베타버전을 협업도구로 사용하고 있으며 그들의 피드백을 받아 서비스 개선을 진행 중이다. 콜라비는 30명까지 무료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앞으로 더 큰 규모의 회사도 무료로 사용할 수 있도록 계획하고 있다.

리뉴얼 후엔 최대한 많은 사람이 사용할 수 있도록 마케팅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조 대표는 “리뉴얼이 나온 시점에는 글로벌 경쟁력도 갖추게 될 것” 이라며 “일본을 거쳐 유럽 미주도 진출할 계획을 갖고 있다.” 고 밝혔다.

글/주승호 choos3@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3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