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을 재정의하라

0

케이블TV 20주년 행사. DDP에서 진행 중이다.

지난 수년동안 케이블TV 산업과 뉴미디어 분야를 취재하면서 .. 케이블TV 20주년에 많은 생각이 교차한다.

지난 1995년`뉴미디어’케이블TV 개국한다고 드라마 전문 방송, 뉴스 전문 방송이 나온다고 했던 것이 기억난다. 이제 20년. 지난 20년간 한국의 방송과 통신 산업 성장에 큰 기여를 해왔다. 예전엔 `황금알을 낳는 거위’란 평가를 받기도 하고 과당 경쟁으로 `쪽박’을 차기도한 사업자도 많았다.

케이블20년

큐릭스를 합병한 후 맥쿼리에 넘긴 예전 씨앤앰 이민주 회장같이 대박난 분도 계시고 제 2의 이민주 회장이 될 줄 알았던 많은 사업자는 지금 가입자당 가치 하락으로 계륵이 되고 있기도 하다.

케이블TV 론칭 후 위성방송 스카이라이프, 위성DMB, 지상파DMB, IPTV 까지 지난 20년간 한국의 뉴미디어는 치열한 경쟁속에 성장했다.

시살 사업자간 논리싸움을 중계한 기억이 많이 난다. 스카이라이프 들어올 때 지상파와 케이블 모두 들고 일어나 다양한 규제를 만들었고 SK그룹이 위성DMB 시작할 때 `통신이 방송하면 안된다’며 막아 세웠다. 그래서 탄생한 것이 지상파DMB 였는데 출발은 좋았으나`공익=무료’이념으로 수익모델을 만들지 못해 사실상 실패했다.

 

<케이블TV 20년 영상>

이 같은 `당대’뉴미디어는 출발할 때는 한결같이 `글로벌’을 지향했지만 지금까지 글로벌에 성공한 플랫폼은 거의 없었다.
위성DMB도 세계 최초, 지상파 DMB도 세계 최초였는데 결국 `세계 유일’서비스를 하다가 서서히 사라졌다.
여러 이유가 있겠지만 `공식’ `비공식’ 규제가 많았기 때문이라고 본다. 폭스, 바이어컴, 워너브라더스 등 글로벌 미디어들이 한국 시장 진출에 실패할 만큼 장벽이 높았다. 하지만 벽이 높은 만큼 자신들이 해외의 장벽을 넘기도 힘들었다.

대신 콘텐츠 산업이 비약적으로 발전했는데 K팝, K드라마 등이 해외에서 인기를 끈 것은 국내 뉴미디어 플랫폼이 다양했고 치열하게 경쟁했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여전히 `콘텐츠’가 제값을 받지 못하는 것은 전체 산업 발전과 시청자 즐거움을 위해선 도움이 안된다.

이는 킬러 콘텐츠인 지상파 방송이 `공익=무료’프레임에 스스로 갇혀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고 뉴미디어 플랫폼이 치열한 저가 경쟁으로 수익을 내지 못하니 콘텐츠도 빈약해지는 약순환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하다.

IPTV가 가입자 1000만명을 돌파하고 빠르게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지만 IPTV 3사는 대규모 적자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현실이 모든 것을 설명해준다. 지상파 3사도 최근 큰 규모의 적자를 보고 있다. TV 시청률 감소와 모바일, 인터넷의 성장으로 광고 수주가 예전만 못한데다 워낙 고비용 제작 구조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방송 산업이 지금보다 린(Lean) 하게 조직 구조와 제작 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위기에서 벗어나기 힘들다고 보여진다.

심지어 지상파를 제치고 대박 행진을 보이고 있는 CJ E&M도 적자. 많은 호평을 받고 있는 JTBC도 적자 행진이다. 이 같은 `적자 행진’은 사업의 항상성, 계속성을 해친다. 지속 가능하지 못하단 뜻이다. 규제 기관을 통한 수익 창출이 아닌 비즈니스 모델을 개발하고 모바일과 인터넷, 소셜, 클라우드 등 신기술을 적극 받아 안아서 조직 문화로 융합해야 한다.

넷플릭스 등 OTT 서비스가 한국에 진출해도 힘을 발휘하지 못할 가능성이 큰 이유이기도 하다. 넷플릭스, HBO GO, 최근의 슬링TV 등은 미국 케이블 및 위성방송 수신료가 비싼 틈을 타고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공략하고 있는데 한국에선 기존 유료방송이 저렴하거나 일부에서는 `무료’라고 인식되기 때문에 OTT에 대한 가격 메리트는 거의 없다.

넷플릭스도 한국 시장을 들여다보며 이 부분을 가장 고민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일본은 미국과 비슷해서 진출은 당연한 것이고 중국은 미래이니 진출하는데 한국은 매력적이긴 하지만 워낙 복잡해서 진입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그럼에도 한국의 방송 산업은 지난 20년간 세계 유례없이 다양한 실험을 하고 성공과 실패 끝에 오늘까지 왔다. 많은 종사자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앞으로 1~2년 사이에 향후 20년의 운명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방송’에 대한 재정의를 내려야 한다. TV Set 중심 사고에서 벗어나지 않으면 미래는 없다. 그리고 모바일 인터넷이라는 미래를 위해 현재 Legacy를 포기하는 과감한 판단도 해야 할 것이다.

글: 손재권
원문: http://goo.gl/qZg0MG

About Author

/ jackay21c@gmail.com

손재권 스탠포드 아태연구소 방문연구원(매일경제 기자) 이메일 : jackay21c@gmail.com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