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라이맥스부터 찾아주는 EDM 스트리밍 서비스, 드랍비트

0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정말로 좋아하죠, 그런데 찾고 듣고… 불편했어요.”

싱크포트(syncport) 박일수 대표의 말이다. 그는 유튜브와 사운드클라우드에서 일일히 트랙을 검색하고 들었던 EDM 팬이다. 하지만 트랙 검색 및 플레이리스트 구성 등 불편함을 느꼈던 그는 자신과 같은 사용자들을 위하여 EDM 스트리밍 서비스 드랍비트를 만들었다.

unnamed

EDM의 트랙들은 각 아티스트의 감성을 보여주는 멜로디라인부터 강한 비트를 보여주는 클라이맥스, ‘드랍’으로 이루어져 있으며 드랍은 EDM 팬들의 트랙 선택에 큰 영향을 끼칠 만큼 중요한 부분을 차지한다. 드랍 외에도 다른 특징이 있다. 페스티벌 또는 클럽에서 DJ들의 성향에 따라 트랙을 연달아 구성하여 공연하는데 이것을 DJ의 ‘라이브셋’이라고 한다.

세상의 모든 EDM 트랙과 라이브셋을 검색하고 쉽게 들을 수 있게 하자는 취지에서 시작된 드랍비트는 유튜브와 사운드클라우드로 EDM을 즐겼던 사용자들에게 강력한 두 가지 기능을 제공한다. 첫째로 ‘드랍 듣기’ 기능이다. 수 분짜리 트랙을 전부 다 들을 필요 없이 클라이맥스, ‘드랍’만 듣는 기능을 가지고 있어 사용자들이 트랙을 선택할 때 처음부터 끝까지 들을 필요 없이 드랍만 듣고 트랙을 선택할 수 있게 하는 기능을 제공하여 사용자들이 보다 많은 트랙들을 접할 기회를 준다.  둘째로, ‘라이브셋의 트랙 리스트 보여주기’ 기능이다. 라이브셋을 배포하는 사람들은 보통 라이브셋을 이루는 트랙 리스트를 함께 배포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사용자들이 라이브셋에서 마음에 드는 트랙을 놓치는 경우가 많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드롭비트는 라이브셋을 이루는 트랙과 시간을 보여주어 사용자들이 마음에 드는 트랙을 놓치지 않게 만든다.

그 외 추가적으로 DJ의 정규 트랙 검색, 트랙 추천 그리고 라이브셋 영상 보기 등 EDM유저의 입장에서 만든 다양한 기능을 사용자들에게 제공한다.

드롭비트는에서 사용할 수 있으며 관련 소식은 드롭비트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전아림 arim@venturesquare.net

About Author

/ arim@venturesquare.net

스타트업과 눈을 맞추고 이야기할 수 있어 행복합니다. 스타트업에게 도움되는 소식을 빠르고 알기쉽게 전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