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처-스타트업-컨설팅 그룹 맞손, 혁신 서비스 모델 구축 나서

0

벤처-스타트업-컨설팅 기관이 협력을 통해 신규 서비스 모델을 기획-런칭하는 새로운 시도가 등장했다.

로아컨설팅, 시스트란인터내셔널, 씨온이 함께 ‘오픈 이노베이션 모델 수립을 위한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로아컨설팅은 프로젝트 전반의 기획 및 관리를 담당하고, 시스트란은 하이브리드 기계번역 기반의 자연어 처리 기술을, 씨온은 전체 가맹점의 메뉴, 매장소개 등의 데이터베이스 구축 및 API 연동 개발을 맡게 된다.

프로젝트 구성 이해도

씨온의 프리미엄 레스토랑 예약서비스인 ‘식신 플러스’에 시스트란의 자연어 처리 공개 플랫폼인 ‘시스트란아이오(SYSTRAN.io)’의 영문 번역 패키지 API를 제공하고, 로아컨설팅은 프로젝트 전반의 기획 및 관리를 담당하는 방식이다.

현재 각 회사의 전담인력이 배치되어 프로젝트 실무팀을 꾸려졌고, 8월 중순 실제 상용서비스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

김진영 로아컨설팅 대표는 “벤처-스타트업-컨설팅 기관이 협업을 통해 프로젝트 기획단계에서 실제 서비스 출시 단계까지 이어진 사례는 매우 드문 경우”라고 밝히며 “8월 중순 상용 서비스가 개시되면, 스타트업과 벤처간 오픈 이노베이션 모델의 새로운 사례로 평가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