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신성 당뇨병 관리, 어렵지 않아요”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

0

“임당 관리 어떻게 하고 계시나요”

임신 출산, 육아 관련 인터넷 커뮤니티에 심심치 않게 올라오는 질문이다. 여기서 말하는 ‘임당’은 임신성 당뇨병을 줄여서 일컫는 말로, 우리 몸의 에너지원인 포도당이 혈액에 정상 범위보다 높은 상태를 유지하는 것을 말한다. 임신부라면 24주에서 28주 사이 실시하는 경구당부하 검사를 통해 임신성 당뇨병 여부를 확인한다.

임신성 당뇨병 환자는 꾸준히 늘어나는 추세다. 건강보험 빅데이터 분석에 따르면 지난 10년 간 임신성 당뇨병 환자는 25% 증가했다. 임신 여성 10명 중 한명은 임신성 당뇨병 진료를 위해 병원에 방문한다. 사정이 이렇지만, 임신성 당뇨병을 제대로 알고 관리하기란 어려운 실정이다. 당뇨에 관한 자료만 봐도 국내 서적 662건 중 임신성 당뇨병을 다룬 서적은 2권 남짓이다.(국립중앙도서관 기준) 운 좋게 임신성 당뇨병 관리에 최적화된 산부인과 만나도 채혈, 식단 조절 등 관리법을 꾸준히 실현할 의지가 없다면 사정은 마찬가지다.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는 이점에 착안, 임신성 당뇨병 환자에게 올바른 정보를 제공하고, 스스로 당뇨를 예방할 수 있도록 돕는 솔루션을 마련했다. 지난 7월 선보인 ‘맘스센스’다. NFC/블루투스 기반의 혈당측정기와 혈당 키트, 건강관리 어플로 구성된 맘스센스는 산모의 혈당 추이를 기록하고, 생활습관 관리를 돕는다. 임신부가 정해놓은 식사시간에 따라 혈당 측정, 운동 시간, 식단을 입력하라는 알람을 보내주고, 모든 기록은 휴대폰에 저장하는 식이다. 축적된 데이터를 토대로 나에게 맞는 당뇨관리법을 확인할 수 있다. 내 아이를 만나기까지 10개월의 여정, 예비맘과 건강한 걸음을 함께 해줄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를 만나봤다.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

휴레이포지티브 최두아 대표

작지만 반드시 관리가 필요한 영역

한 해 임신부는 40만 명으로 추산된다. 이 중 임신성 당뇨병 진단을 받는 임신부는 3%대로 알려져 있다. 어림잡아 만 이천 명 정도다. 우리나라 30세 이상 성인 당뇨 환자가 272만 명인 것에 비추어 볼 때, 임신성 당뇨병은 상대적으로 작은 영역이다. 휴레이 포지티브가 처음부터 임신성 당뇨병 관리만을 목적으로 사업을 시작한건 아닐 것이라는 생각이 든 것도 그런 이유에서였다.

최두아 대표는 원래 생활 습관 개선이 필요한 성인 당뇨병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생활 관리 솔루션을 개발 중이었다고 말한다. “임신성 당뇨병 관리는 어떻게 보면 사이드로 진행한 프로젝트였다. 그런데 사업을 진행하면서보니 임신성 당뇨병을 어떻게 관리해야하는지, 임신부들이 제대로 된 정보를 접하고 있지 못하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임신성 당뇨병도 어떻게 관리해야 하는지 잘 알면 충분히 잘 관리할 수 있는데 나에게 맞는 정보를 구하기가 어렵다. 그런 분들을 위한 서비스가 있어야 하지 않을까 생각했다”며 맘스센스 출시 배경을 밝혔다.

임신성 당뇨병 관리, 아이와 산모 모두를 위한 길

임신성 당뇨병은 출산 후에 사라지는 당뇨병의 한 형태로 알려져 있다. 임신성 당뇨병라고 인지하지 못하고 지나치는 경우도 왕왕 있다. 모르는 게 약이라고, 모르고 지나가면 오히려 속이 편하지 않을까싶지만 그냥 넘기기에는 아이와 임신부 모두에게 부담이다.

“임신성 당뇨병은 임신부와 아이 모두에게 위험을 초래할 수 있다. 체중 4.5kg 이상 거대아 출산율, 신생아 저혈당, 신생아 황달, 호흡 곤란증, 홍반증 등 신생아 합병증이 나타날 수도 있다. 아기와 산모 모두를 위해 임신기간 동안 혈당을 정상수치로 유지하는 노력이 필요하다.”

최대표는 특히 임신성 당뇨병의 경우, 출산 후 성인 당뇨병으로 연계될 우려가 있기에 관리에 더욱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말한다. 실제 국내 임신성 당뇨병 여성을 10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 성인 당뇨병이 출산이후 해마다 6.8%가 지속 증가했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8년이 경과한 시점에는 임신성 당뇨병 여성의 약50%가 당뇨병으로 진행된다. (건강보험공단 빅데이터 분석, 2014) 임신성 당뇨병 여성이 출산한 아이도 당뇨병의 위험에서 자유롭지 않다. 최근 발표한 유럽당뇨병학회 학술지 ‘당뇨병학(Diabetology)은 임신성 당뇨병을 겪은 여성이 출산한 아이는 9~11세에 비만아가 될 가능성이 크다고 게재했다.

최선의 시나리오는 예방

그렇기 때문에 가장 좋은 시나리오는 예방이다. 최대표에 따르면 예방은 ‘올바른 생활습관 관리’에서 나온다고 말한다. 생활습관에 따른 혈당을 눈으로 직접 확인하는 것이 그 시작점이다. 휴레이 맘스센스는 그런 점에서 임신부들의 지난한 관리 여정을 함께 해줄 페이스메이커가 되어 줄 것이라는 기대다.

맘스센스 어플은 매 끼니 전후로 혈당 체크가 필수인 임신부에게 혈당 체크와 운동시간 알람을 일정 주기로 내보낸다. 임신부가 NFC/블루투스 혈당측정기를 통해 혈당을 재면 고스란히 휴대폰에 저장된다. 그날 그날의 식사메뉴를 기록해두면 나만의 식사리포트가 완성된다. 생활 습관에 따른 당 수치를 확인하고 스스로 관리할 수 있는 셈이다.

맘스센스보도자료이미지01

휴레이 맘스센스 어플 화면. 생활 습관에 따른 당 수치를 확인하고 스스로 관리할 수 있다

“성인 당뇨와 마찬가지로 임신부 혈당도 식사, 운동, 스트레스, 수면 등 생활습관과 요인에 따라 매 순간 변한다. 따라서 임신 중 자가 혈당측정을 통해 혈당에 영향을 주는 요인을 파악하고 생활습관을 구체적으로 개선해 나가야 한다. 예를 들어, 맘스센스 어플에서 제공하는 식사일기를 통해 오늘 내가 먹은 음식, 운동 시간을 기록하고 당 수치가 얼마나 나오는지를 눈으로 확인하는 것이다. 짜장면을 먹고 난 후의 혈당을 비교하고 먹어야 하는 음식과 그렇지 않은 것을 스스로 판단하는 식이다.”

생활계획 설정-horz

식사시간을 입력하면 혈당 측정, 운동 시간, 식단 입력 알람을 보내준다

우연히, 그러나 꾸준히 키워온 건강관리 솔루션

인터뷰 말미, 왜 하필 당뇨 사업을 시작했냐고 물었다. 돌아오는 대답은 ‘우연히’였다. 헬스케어 사업을 구상하고 있던 중, 당뇨관리 솔루션에 대한 아이디어를 우연히 얻었다는 말이었다. 하지만 스쳐지나갈 수 있는 우연을 잡을 수 있었던 건, 휴레이의 꾸준함에 있다. 포털 사이트 검색기획 팀장생활을 마치고 시작한 건강가계부, 피오니아 게임은 어떻게 하면 꾸준히 건강을 관리할 수 있을까하는 고민에서 만들어졌다. 본격적인 당뇨 관리 솔루션에 뛰어들기 전 진행했던 메디컬 헬스케어 외주 작업도 마찬가지다. 건강관리 사업의 속살을 들여다보며, 헬스케어 소프트웨어에 대한 자신감을 꾸준히 키워온 시간들이었다. 스쳐지나가는 우연을 꾸준히 자기의 것으로 만들어온 휴레이는, 맘스센스에 이어 1형, 2형 당뇨병 환자들의 꾸준한 생활 습관 관리를 도와줄 솔루션 출시를 앞두고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