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프트뱅크벤처스, 피부암 조기 진단 ‘스페클립스’에 30억 투자

21

소프트뱅크벤처스는 인터베스트, 메가인베스트먼트와 함께 조직 훼손 없이 피부암을 조기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한 스페클립스에 30억 원을 투자했다고 밝혔다.

스페클립스는 분광 기술 레이저로 피부를 조사한 후 얻은 스펙트럼을 분석하여 조직 훼손 없이 실시간으로 정상 조직과 암 조직의 구분을 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한 스타트업이다.

스페클립스가 소프트벵크벤처스, 인터베스트, 메가인베스트먼트로부터 30억 원의 투자를 유치했다.

스페클립스 관계자는 “피부암 조직은 일반 점이나 검버섯 구분이 어려워 실제 암의 징후가 발생하고 조직검사를 하기 전에는 조기 진단이 불가능했다”라며 “스페클립스의 기술은 검진 결과의 오차 없이 치료 시점을 확보할 수 있기 때문에 획기적으로 의료분야에 기여를 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 장유진 심사역은 “화학 성분 분석에 기반한 실시간의 정확한 진단으로 환자들의 불필요한 조직검사와 피부 훼손을 막고 글로벌 의료 시장에서 성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변성현 스페클립스 대표는 “스페클립스의 레이저 기술이 피부암 조기 진단과 치료에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고 전 세계 생명과학 분야의 모범 사례로 발돋움하기를 기대한다”면서 “이번 투자를 통해 해외 인증 및 마케팅에 박차를 가해 본격적인 성장의 발판을 마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