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카카오, O2O 스타트업 위한 포럼 24일 개최

15

국내 O2O 및 플랫폼 기업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구글 캠퍼스 서울이 주관하고 야놀자와 카카오가 공동 주최하는 O2O 스타트업 자생을 위한 공개포럼 ‘캠퍼스 토크 : O2O 스타트업 with 플랫폼’이 오는 24일 서울 강남 구글 캠퍼스 서울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O2O 얼라이언스 프로젝트 중 하나로, O2O 스타트업과 플랫폼 기업 간 시너지 창출을 위해 구글 캠퍼스 서울의 캠퍼스톡 특별 프로그램으로 기획됐다.

행사 키노트 연설은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가 맡는다. 야놀자는 O2O 비즈니스 성장을 위한 플랫폼 사업자와의 환경 조성 중요성, 그리고 플랫폼 사업자와 O2O 서비스의 성공적인 협력 사례를 전할 계획이다.

이어 구글플레이 민경환 상무와 아마존웹서비스 전재규 상무, NHN한국사이버결제 노재욱 이사, 구글 클라우드 장혜덕 총괄이 각각 O2O 스타트업들에게 필요한 플랫폼에 관한 발표를 진행한다. 분야별 대표적인 플랫폼 사업자로서 O2O 성장 환경을 위한 노력과 각각의 플랫폼에서 O2O에 제공하는 혜택 및 프로그램에 관해 상세히 설명할 예정이다.

카카오 정주환 부사장은 플랫폼 사업자로서 카카오의 O2O 방향을 공유한다. 업계와 함께 상생할 방안과 성장 도모, 그리고 플랫폼 제공자로서의 향후 계획에 대해 공개하는 자리를 갖는다. 카카오와 제휴했던 케이스 스터디 및 향후 협업 방향도 다룰 예정이다.

발표 후에는 모든 패널이 함께하는 대담 및 질의응답 시간이 진행되며, 당일 포럼 현장 참석자 누구나 자유롭게 평소 궁금했던 질문을 하는 시간을 갖는다. 참가 신청은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하며, 참여를 원하는 O2O 스타트업은 온오프믹스 신청 페이지에서 ‘campusseoul’을 입력하면 된다.

행사를 주관한 구글 캠퍼스 서울 임정민 총괄은 “O2O 비즈니스 모델은 우수한 플랫폼과 만났을 때 더욱 빛을 발할 수 있다”며, “O2O 사업자들이 플랫폼을 더 효율적으로 활용하고 이를 통해 성장할 수 있도록 관련 업계와 함께 이러한 자리를 더 많이 마련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야놀자 김종윤 부대표는 “대다수의 O2O 사업자들이 플랫폼 사업자의 혜택을 누리지 못하고 있는 경우가 많아 더 나은 O2O 시장 환경 구축을 위한 커뮤니케이션에 직접 나서고자 행사에 참가하게 됐다”며 “우수한 O2O 비즈니스 모델과 안정된 플랫폼 기업을 만났을 때 이룰 수 있는 시너지를 많은 스타트업들이 경험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카카오 정주환 부사장은 “지금까지는 O2O에 대한 개념도 생소하고 제대로 된 파트너를 찾기도 쉽지 않아 직접 서비스를 제공하며 긍정적인 이용 경험을 확산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판단했다”면서, “이제는 영역 별로 좋은 품질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파트너가 늘어난 만큼, 이용자와 사업자 간의 효과적인 연결을 위한 플랫폼을 만드는 데 집중하고 여러 파트너들이 최고의 성과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