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프트뱅크벤처스, 500억 콘텐츠 펀드 조성…창작자 중심 생태계 만들 것

0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손잡고 콘텐츠 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콘텐츠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펀드인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조성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가 콘텐츠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펀드인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펀드는 네이버 400억 원, 소프트뱅크벤처스 45억 원, 한국벤처투자 5억 원 이외에 추가 50억 원을 해외 유수 기관에서 연내 출자될 예정이다. 대표 펀드매니저는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가 맡는다. 전문 투자 인력 이외에도 김창욱 스노우 대표,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가 투자 자문으로 참여한다.

이번 펀드를 통해 양사는 웹툰, 비디오 게임, 콘텐츠 및 AR/VR 등 콘텐츠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기술 관련 초기 기업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크리에이터 중심의 서비스, 플랫폼, MCN, AI를 활용한 미디어테크 등의 분야에서 혁신적인 시도를 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해 크리에이터들이 조금 더 콘텐츠를 재미있고 효율적으로 만들고 더 잘 배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전략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초기 기업들에 집중할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투자 건당 10억 원에서 15억 원 정도 수준이 될 것 같고, 그 이상 기업도 투자 포트폴리오에 충분히 참여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투자 이외에도 자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스노우와 웹툰 플랫폼을 필두로 티비캐스트, 브이라이브 등과 같은 네이버의 주요 서비스와 사업 협력 및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네이버, 소프트뱅크벤처스 관계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욱 스노우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

김창욱 스노우 대표는 “모바일 콘텐츠 소비는 현재도 앞으로도 더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기에 크리에이터들에게는 더 없는 환경이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좋은 팀들을 빨리 만나보고 싶고, 투자한 포트폴리오 기업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는 “플랫폼의 경쟁이 아닌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경쟁이 되었다”라며 “플랫폼을 만들고 크리에이터들이 오길 바라는 것보다 이들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잠재력 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직접 찾아 나서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이번 펀드를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강태욱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현재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