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소프트뱅크벤처스, 500억 콘텐츠 펀드 조성…창작자 중심 생태계 만들 것

16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가 손잡고 콘텐츠 산업 분야 스타트업 육성에 나선다.

네이버는 소프트뱅크벤처스와 콘텐츠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펀드인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를 조성한다고 14일 발표했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가 콘텐츠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는 500억 원 규모의 신규 펀드인 ‘에스비넥스트미디어이노베이션펀드’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펀드는 네이버 400억 원, 소프트뱅크벤처스 45억 원, 한국벤처투자 5억 원 이외에 추가 50억 원을 해외 유수 기관에서 연내 출자될 예정이다. 대표 펀드매니저는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가 맡는다. 전문 투자 인력 이외에도 김창욱 스노우 대표,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가 투자 자문으로 참여한다.

이번 펀드를 통해 양사는 웹툰, 비디오 게임, 콘텐츠 및 AR/VR 등 콘텐츠의 가치를 높여줄 수 있는 기술 관련 초기 기업 등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방침이다.

크리에이터 중심의 서비스, 플랫폼, MCN, AI를 활용한 미디어테크 등의 분야에서 혁신적인 시도를 하는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투자해 크리에이터들이 조금 더 콘텐츠를 재미있고 효율적으로 만들고 더 잘 배포할 수 있도록 돕는다는 전략이다.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는 “초기 기업들에 집중할 생각을 하고 있다”라며 “투자 건당 10억 원에서 15억 원 정도 수준이 될 것 같고, 그 이상 기업도 투자 포트폴리오에 충분히 참여시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와 소프트뱅크벤처스는 투자 이외에도 자사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해 스타트업들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하고, 스노우와 웹툰 플랫폼을 필두로 티비캐스트, 브이라이브 등과 같은 네이버의 주요 서비스와 사업 협력 및 시너지를 도모할 계획이다.

네이버, 소프트뱅크벤처스 관계자들이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창욱 스노우 대표, 이준표 소프트뱅크벤처스 이사,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

김창욱 스노우 대표는 “모바일 콘텐츠 소비는 현재도 앞으로도 더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이기에 크리에이터들에게는 더 없는 환경이 열릴 것으로 생각한다”라며 “이번 펀드 조성을 통해 좋은 팀들을 빨리 만나보고 싶고, 투자한 포트폴리오 기업들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김준구 네이버 웹툰&웹 소설 CIC 대표는 “플랫폼의 경쟁이 아닌 콘텐츠를 확보하는 것이 더 중요한 경쟁이 되었다”라며 “플랫폼을 만들고 크리에이터들이 오길 바라는 것보다 이들을 위한 환경을 조성하고 잠재력 있는 크리에이터들을 직접 찾아 나서는 것이 맞다고 생각해 이번 펀드를 조성하게 됐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강태욱 기자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현재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