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 스타트업 육성’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개관

17

농식품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육성하기 위한 지원기관이 7일 문을 열었다.

서울시는 서울 송파 가락시장몰 1관과 2관 3층에 약 469평(연면적 1,547㎡) 규모로 서울먹거리창업센터를 조성하고, 7일 개소식을 개최했다.

센터는 사무공간 및 시제품 제작이 가능한 공간과 입주기업 간 네트워킹 공간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현재 농식품 23개 스타트업과 120명 직원이 상주하고 있다.

서울먹거리창업센터 네트워킹 공간 일부

서울먹거리창업센터는 농식품 관련 기업을 지원하는 기관으로 스타트업에게 정보를 제공하고, 전문 컨설팅과 멘토링 서비스를 지원해 농식품을 고부가가치 상품으로 개발하기 위해 설립됐다.

앞으로 센터는 창업교육, 멘토링, 컨설팅, 투자연계 등 각종 창업지원 서비스를 지원할 방침이며, 스타트업뿐만 아니라 일반 시민들도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먹거리 관련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서울먹거리센터 개소식에서 박원순 서울시장이 축사를 건네고 있다.

또한, 시는 건강한 식품 레시피, 개발, 신선식품 가공방법, 스마트 유통체계 구축을 통해 한류 식품산업을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대한민국의 경제는 이제부터 절망의 나락이 시작될 것으로 생각한다”며 “대안은 스타트업이라고 생각하고, 창업 도시 서울을 목표로 여러 스타트업들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먹거리창업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서울시 관계자들과 입주 스타트업들의 토크콘서트가 개최됐다.

한편, 개소식에서는 서울시 관계자들과 입주 스타트업들의 토크콘서트가 진행되기도 했다.

이날 박원순 서울시장은 입주 스타트업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경청하고 자신이 느낀 바를 이야기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농사펀드는 B급 상품으로 만든 ‘못난이 잼’ 때문에 예전부터 알고 있었고, 예쁘고 좋은 상품만이 아닌 B급도 상품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며 “이처럼 서로가 윈윈할 수 있는 모델들이 앞으로 더 많이 나오면 좋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강태욱 벤처스퀘어 매니저
/ taeuk119@venturesquare.net

경영학을 전공했고, 공공기관에서 2년간 인큐베이터로 일했다. 관심 분야는 마케팅/비즈니스 모델 설계이며, '창업보육전문매니저 한 권으로 끝내기'라는 문제집을 집필하기도 했다. 벤처스퀘어에서 인터뷰, 현장취재 등을 했었으며, 현재 스타트업 발굴, 신사업 기획, 운영 등을 담당하고 있다. 가끔 머슴 역할도 한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