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YES리더 기업가정신 대회, 스타트업의 미래를 말하다 3부

23

지난기사 보기 / 1부 | 지난기사 보기 / 2부

토크 콘서트 이후 2016 YES리더 기업가정신 대회의 마지막 순서로 글로벌 캠프 메이커톤의 데모데이가 진행됐다. 글로벌 캠프는 현장에서 팀을 만들고 아이디어를 구상하여 실제 제품까지 실현시키는 프로그램으로 지난 10월 14일, 11월 17일~19일에 진행된 1, 2차 심사를 통해 최종 4개 팀을 선발했다. 이날 최종 결선에 오른 4개 팀은 자신들이 만든 제품을 보여주며 제품의 특징과 강점을 소개했다.

첫 번째 발표는 IoT 헬스케어 매트를 선보인 두바이 팀이 맡았다. 이들이 선보인 제품은 열풍 방식 온열 매트로 기존 전기장판과 온수 매트에서 발생할 수 있는 전자파, 누전 등의 문제를 해결한 제품이다. 스마트폰을 활용한 온도 조절은 물론, 함께 달린 가습기를 활용해 적정한 습도까지 조절할 수 있다. 두바이 팀은 ‘공기를 이용하므로, 아로마, 피톤치드 등 건강에 이로는 첨가물을 추가하는 것이 다음 계획’이라 밝혔다.

두 번째로 나선 위트 팀은 화장대와 액세서리를 청소하는 말미잘 청소기 ‘아네모네’를 소개했다. 물건이 빼곡하게 놓여있는 장식대에 물건을 옮기지 않고도 청소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 말미잘처럼 뻗은 촉수형태의 노즐이 물건을 넘어뜨리지 않고 부드럽게 훑고 지나갈 수 있다. 또한 앞쪽 노즐은 모듈로 만들어져 촉수 외에도 다양한 부가장치를 만들어내는 것이 위트 팀의 목표라 밝혔다.

세 번째 팀 옥코는 외국인과 한국인이 함께 모여있는 글로벌 팀으로, 스트리트 박스라는 독특한 제품을 선보였다. 국적에 관련 없이 음악을 통해 소통할 수 있는 제품이다. 박스에 달려있는 센터를 터치하면 소리를 만들어내는데, 여러 개의 제품들이 모여 아카펠라 등의 하모니를 만들어낼 수 있게 하는 것이 목적이다. 옥코는 이를 통해 언어가 없이도 다른 사람들과 감정을 공유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하겠다는 포부다.

어반 그리너리 역시 글로벌 팀이다. 도시에서 기르는 초록식물을 주제로 IoT 기반 화분을 소개했다. 실내에서 작물을 재배할 수 있는 제품으로 6개의 센서로 이뤄져 있고, 여러 층으로 나누어져 다양한 작물을 키울 수 있다. 주변 광량에 따라서 램프를 조절하고, 수분량에 따라서 스스로 물의 양을 조절한다.

글로벌캠프 메이커톤의 데모데이의 우승컵은 아네모네를 소개한 위트팀에게 돌아갔다. 헬스케어 매트를 소개한 두바이와 스트리트 박스를 선보인 옥코가 그 뒤를 이었으며, IoT 기반의 화분을 제작한 어반 그리너리가 굳콜라보 상을 받았다.

About Author

김상오 기자
/ shougo@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미디어 팀장. 일본 니혼대에서 신문학과 학사, 인터넷 저널리즘의 자정작용에 대한 논문 “政治キャンペーンにおけるネット利用の可能性と問題に関する一考察”으로 석사를 이수했다. IT 전문 월간지 PC사랑에서 하드웨어와 관련된 기사를 취재했으며, TNM을 거쳐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와 함께 삼성전자 홍보 미디어를 운영했다. 현재 벤처스퀘어 미디어 운영과 홍보&제휴 업무를 담당, 일본 스타트업 기사를 전담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