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티컷, 해외펀드 통해 투자자 모집한다

0

국내 최초 기관투자자 P2P 금융 플랫폼 써티컷이 해외 펀드를 통해 투자자를 모집한다. 써티컷은 미국, 홍콩, 중국계 펀드를 통해 ‘NH 30CUT론’의 대출재원 조달을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현재 해외 자산운용사 네 곳과 1차적인 협의를 진행중이며, 추가로 투자자를 물색할 계획이다.

써티컷은 자산운용사 펀드를 통해 대출재원을 조달하는 업계 최초 기관투자자 P2P 모델로 지난 11월 금융 당국의 승인을 받았다. 그러나 기관투자자의 P2P 투자 행위에 대한 당국 내 여러 부서의 해석이 엇갈리면서 지난 달 출시가 취소됐다. 이에 써티컷은 지난 2일 한국P2P금융협회와 공동으로 금융위원회에 ‘은행연계형 P2P 투자행위’에 대한 법령해석을 요청했으며, 동시에 해외 펀드를 통한 자금 조달을 시도한다는 방침이다.

P2P투자 행위에 대한 해석. 지난해 말 금융 당국 규제로 서티컷이 추진했던 기관투자자형 P2P 모델은 무산됐다.

서준섭 써티컷 대표이사는 “현재 미국의 P2P 업체들에 투자하는 펀드가 국내에서 수천억원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고 있지만, 정작 국내 P2P 업체에 투자하는 펀드는 금지된 상황이다. 이에 써티컷은 국내 P2P에 투자할 수 있는 해외펀드를 찾고자 한다”면서 “국내 투자자들이 펀드를 통해 해외 P2P에 투자하고 있는데 국내 P2P 업체는 해외 투자자를 찾아야 한다는 사실이 매우 아이러니하다. 어떤 방법으로든 기관투자자 P2P 모델을 실현해 고객들에게 카드이자 30% 인하 혜택으로 돌려주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벤처스퀘어
/ editor@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팀에서 배포하는 콘텐츠입니다. 벤처스퀘어는 1인 창조기업, 청년기업, 벤처 기업 등을 대상으로 대기업/중소기업/벤처기업/연구기관 등에서 선보이는 기술, 제품, 트렌드, 컨설팅 등의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아울러 디지털 시대에 어울리는 라이프 스타일에 대한 콘텐츠도 만나 보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