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명 인사가 읽는 책 나도 읽는다…도서 추천 앱 헌드리더

0

소프트마인의 글로벌 도서 앱 헌드리더(Hundreader)서비스 가입 국가가 출시 4개월 만에 40개국을 넘어섰다. 헌드리더는 소프트마인과 ㈜보라보라소프트이 공동 개발한 도서 앱으로 9개 언어로 사용 가능한 글로벌 앱이다.

가입 국가들을 보면 미국, 일본, 프랑스, 독일, 캐나다 등 독서 선진국은 물론이고 파키스탄, 미얀마, 콜롬비아, 과테말라, 루마니아 등 개발도상국의 사용자도 다수다.

서정철 대표는 “헌드리더는 빌게이츠나 주커버그, 오바마 등 글로벌 리더들의 추천 도서와 하버드, 시카고대, 서울대, 동경대, 칭화대 등 세계 일류 대학교의 추천 도서를 다양한 언어로 제공하므로 언어에 제약이 있는 세계인들이 쉽게 공감하는 것 같다”고 그 이유를 밝혔다.

2월 초에는 독서 캘린더, 페이지 오려두기, 나만의 책표지 등의 기능을 추가하여 사용자가 일생의 독서를 관리할 수 있는 2.4 버전이 출시됐다.

사용자가 독서 시기를 지정하면 자동 생성되는 ‘독서 캘린더’는 과거부터 현재까지 자신의 독서 역사를 기록해 주며 기억하고 싶은 글귀나 페이지가 있을 때 사진을 찍어 ‘페이지 오려두기’를 하면 밑줄을 긋고 저장할 수 있다. 또한 원전(原典)을 기준으로 세계 각국의 판본과 번역서를 매칭시킬 수 있는 구조이므로 사용자는 자신이 읽은 책을 ‘나만의 책표지’로 등록할 수 있는 등 철저하게 사용자의 독서 관리를 지원한다.

저명한 작가와 대학 교수들이 참여하는 ‘블로그’도 추가되어 해외의 문학과 사상을 한자리에서 음미할 수 있다. ‘대리사회’의 김민섭 작가도 한국문학 분야에 필진으로 참여 중이다. 또한 전 세계의 유명 작가와 도서들을 국가별로 분류해 놓고 있어 특히 해외 홍보 채널이 부족한 우리나라의 경우 국내 문학 작품의 글로벌 마케팅 채널로도 유용하게 활용될 수 있다.

이와 함께 3월 말까지 무료 이벤트도 실시한다. 대학이나 기업 또는 기관이 ‘헌드리더’에 추천 도서 목록을 보내 주면 다국어로 번역하여 전 세계에 배포해 준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3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