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편 송금 토스, 페이팔 등으로부터 550억 투자 유치

0

간편송금 토스 개발사 비바리퍼블리카가 550억 원 규모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 이번 투자는 페이팔, 베세머 벤처스 파트너스, 굿워터캐피탈, 알토스벤처스, 파테크 벤처스 등으로 구성된 투자 컨소시엄이 참여했다.

토스는 은행 계좌를 미리 등록해 놓으면 몇 초만에 송금이 완료되는 간편송금 서비스다. 한국은행 전자지급서비스 이용 현황 통계에 따르면 거래 건수 기준 국내 모든 간편송금 서비스 가운데 약 95%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고 있으며, 지난달 600만 다운로드와 누적송금액 3조원을 돌파했다.

토스는 간편송금 서비스와 더불어 금융상품 비교, 자산 관리, 신용 관리 등 다양한 생활 금융 서비스를 토스 내에서 제공할 예정이다.

실리콘밸리 기반 투자사 굿워터캐피탈의 에릭 킴은 “한국의 모바일 금융 서비스들 가운데 비바리퍼블리카가 가진 시장 선두적인 위치와 전략에 큰 확신이 있다”며 “토스 서비스는 현재 한국 시장 뿐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도 여타 다른 핀테크 서비스들보다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토스 서비스의 성장 속도와 견고한 제품 로드맵을 바탕으로 아시아의 핀테크 유니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적으로 약 2억명의 순 이용자들을 확보하고 있는 페이팔은 최근 페이스북 메신저와 결제 기능을 연동하는 등 전통적으로 우위를 지켜 온 온라인 결제와 더불어 모바일 결제 부문을 강화하고 있다. 온라인 결제를 비롯한 다양한 사업 분야에서 오랜 노하우와 사업 경험을 가지고 있는 원조 핀테크 기업 페이팔의 노하우와 사업 전략은 토스의 성장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양사는 사업 노하우와 고객 기반으로 바탕으로 다양한 금융 서비스 분야에서 협력 기회를 모색할 방침이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사용자가 보유한 모든 계좌를 토스 내에서 한번에 관리할 수 있는 통합계좌조회서비스와 목표를 설정하고 돈을 모을 수 있는 미션 계좌 기능을 출시 한 바 있다. 또 신용등급 변동 내역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관리할 수 있는 ‘신용 관리 서비스’도 출시했다. 사용자가 본인의 신용 정보에 관한 내역을 제한 없이 무료로 조회할 수 있는 국내 최초의 서비스로, 신용 등급을 향상시킬 수 있는 가이드도 함께 제공해 이용자의 신용 관리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현재 시범 서비스 중인 소액 대출의 경우, 자체 심사 기준인 ‘토스 등급’을 신설한다. 앱 사용 패턴 등 축적된 데이터를 활용해 기존 신용평가시스템을 보완해 나갈 방침이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이 같은 서비스 고도화를 통해 모든 금융기관의 다양한 상품 가운데 사용자가 받을 수 있는 최적의 상품을 토스에서 손쉽게 비교하고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이승건 비바리퍼블리카 대표는 “민트(자산관리), 크레딧 카르마(신용 관리), 벤모(간편 송금) 등 비금융기관의 핀테크 서비스가 금융 생활의 중요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해외 사례처럼, 이번 투자를 통해 토스가 다양한 금융 수요를 충족시키는 모바일 서비스로 성장할 수 있는 파트너를 확보했다”며 “금융기관과의 파트너십을 강화하여 금융 소비자에게 직관적이고 편리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하는데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