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온 측정 ‘손대지 않고도 1초만에…’

0

체온은 몸 상태를 파악하는 기본 요소 중 하나다. 병원뿐 아니라 가정에서도 체온을 측정하고 관리하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실제 전 세계 가정 중 60%가 체온계를 구비하고 있다고 한다. 시장 규모도 1조 8,000억 원에 이른다.

명조채널 24화 명조체험에 출연한 모바일헬스케어 전문기업 엠트리케어 박종일 대표는 “특히 말 못하는 영아의 경우 의사표현 수단이 울음과 열밖에 없다. 0∼3세 아기는 40도 이상 고열이 1시간 정도 계속되면 뇌에 치명적인 영향을 끼친다”며 스마트체온계 써모케어 개발 배경을 밝혔다.

써모케어는 비접촉식 피부적외선 스마트 체온계다. 관자놀이 밑 측두동맥에서 발생하는 혈액 온도를 적외선으로 측정한다. 손대지 않아도 간편하게 체온을 측정할 수 있어 메르스와 같이 발열을 동반한 질병이 확산될 때 쓰일 수 있다.

아기 젖병, 이유식 등 사물온도는 물론 온습도도 측정 가능하다. 측정시간은 1초 이내다. 측정값은 연동된 휴대폰에 저장된다. 최대 10명까지 측정값이 저장돼 가족 단위로 체온을 추적하고 관리할 수 있다. 써모케어는 식약청으로부터 인허가를 취득하고 의료기기 인증을 마쳤다.

박 대표는 “소프트웨어 알고리즘 개선을 통해 측정값을 빠르게 얻을 수 있었다”며 “소프트웨어 개발을 비롯해 부품 제조사가 국내에 있어 외국브랜드보다 소비자가 편리하게 제품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엠트리케어 창업 전 박 대표는 소프트웨어 개발과 기획, 스타트업 컨설턴팅을 두루 경험했다. 하지만 하드웨어 개발은 상대적으로 생소한 분야였다. 박 대표는 “처음 부품이 들어올 때부터 직접 검수에 나섰다. 애초에 부품 고장률을 줄이고 제품 불량률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하드웨어 스타트업은 기획에서 생산 단계까지 꼼꼼하게 챙겨야 고객에게 신뢰감을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박 대표는 또한 “서비스나 소프트웨어는 투자 1년 안에 가시적인 성과를 얻을 수 있다. 반면 하드웨어 스타트업, 특히 의료기기는 인허가를 받는 기간만 2년이 걸린다”며 “성과를 내기까지 상대적으로 오랜 시간이 걸리지만 그동안 자신만의 브랜드를 만들어가는 전략을 세우고 경쟁제품과의 차별점을 만들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다.

※ 명조채널은 벤처스퀘어 설립자 겸 공동 대표를 맡고 있는 명승은(블로거 닉네임 그만) 대표가 진행하고 미디어 전문 기업 앳스퀘어가 제작하는 영상 전문 채널이다. 스타트업을 위한 사랑방을 표방하며 ‘스타트업의 스타트업에 의한 스타트업을 위한’ 공간으로 재기발랄한 스타트업을 소개하는 스.친.소(스타트업과 친해지고 싶소), 스타트업 제품이나 서비스를 직접 체험해보는 명조체험, 동종업계 스타트업의 이야기를 한 자리에서 들어보는 응답하라 스타트업 등 다양한 코너로 구성된다. 명조채널은 유튜브, 페이스북, 판도라TV 페이지를 통해 매주 월요일 생중계된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