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신두절은 없다…휴대용 안테나 스타트업

0

고테나(goTenna)는 지난 2012년 미국 브루클린에서 설립된 휴대용 안테나 스타트업이다. 휴대폰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 산이나 바다, 오지 등에서 통신 두절을 막기 위한 휴대용 안테나를 만드는 것.

고테나의 모든 제품은 스마트폰을 워키토키로 탈바꿈시켜 다른 지역에 위치한 고테나를 장착한 스마트폰과 통신할 수 있게 해준다. 스마트폰과 고테나를 블루투스LE 무선 통신으로 연결, 이동통신 네트워크가 없는 지역에서도 다른 사람과 문자 메시지나 자신의 위치 등을 전송할 수 있게 한 것이다.

고테나의 주요 고객은 개인과 기업 모두 해당되지만 그 중에서도 기업이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개인을 대상으로 한 여행용 뿐 아니라 정부 혹은 응급 대응이 필요한 분야에서 더 중요한 역할을 하기 때문.

고테나는 지금까지 고테나(goTenna), 고테나 메시(goTenna Mesh), 고테나 프로(goTenna Pro) 제품 3종을 개발했다. 첫 제품인 고테나는 미국 내 고객을 위한 것이었지만 고테나 메시는 국내외 사용자 모두가 쓸 수 있다. 고테나 프로는 공공 안전이나 기업 시장 등을 위해 디자인한 제품이다. 고테나 메시는 올해 늦봄, 프로는 가을이나 겨울 출시될 예정이다. 고테나 메시의 경우 위치 정보 공유는 물론 텍스트 전송과 일대일 혹은 그룹 채팅, 암호화 등 워키토키와 견줘도 더 많은 기능을 제공할 예정이다.

눈길을 끄는 건 고테나가 하드웨어 기반 스타트업지만 수익원 다각화를 위한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가을 고테나 플러스(goTenna Plus)라는 서비스 기반 사업을 시작한 게 대표적인 예다. 고테나 플러스는 고테나를 더 효율적으로 쓸 수 있게 고안한 것이다. 상세 지형도를 제공해 사용자 주변을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게 해주고 1, 5, 10분 간격으로 사용자 위치를 주변인에게 전송해준다. 그 밖에 SMS 네트워크 중계, 그룹 채팅, 여행 통계 정보 등을 지원한다.

고테나는 얼마 전 유니언스퀘어벤처스(Union Square Ventures)가 주도한 시리즈 B 투자 라운드를 통해 750만 달러(한화 85억 원대)를 유치했다. 이번 시리즈 B 투자 라운드에는 월든벤처캐피탈(Walden Venture Capital), 멘토테크벤처스(MentorTech Ventures), 불룸버그 베타(Bloomberg Beta), BBG벤처스(BBG Ventures), 콜라보레이티브펀드(Collaborative Fund) 등이 참여했다.

고테나 CEO인 다니엘라 페르도모(Daniela Perdomo)는 앞으로 고테나를 글로벌 시장에 진출시킬 것이라고 공언하고 있다. 고테나는 오랫동안 연구 개발에 투자를 해왔고 수백만 달러 이상 제품을 판 실적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투자를 통해 앞으로 18∼24개월 동안 필요한 자금보다 50% 이상 여유 자금을 유치하게 된 만큼 고테나가 이를 어떻게 활용할지 관심이 모아진다.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