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엔 치즈 담보 대출이 있다?

0

은행에서 돈을 빌릴 때에는 주식이나 부동산을 담보로 한다. 하지만 이탈리아에는 독특한 대출이 있다고 한다. 치즈를 담보로 하는 대출이 그 주인공.

치즈 공급자는 대출이 필요하다. 막사를 만들고 트랙터도 구입해야 하며 소를 키우기 위한 대량 사료값도 있어야 하기 때문. 치즈를 담보로 돈을 빌려주는 특수 대출이 이탈리아에 있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영상을 보면 치즈를 제조하는 사람들이 등장하는 이탈리아 에밀리아 지방에서 치즈의 왕으로 불리는 파마산 치즈(Parmesan cheese)를 생산 중인 마우로 로시라는 사람의 예를 보면 그는 현장에서 매일 60휠을 만든다고 한다. 연간으로 따지면 2만 휠 수준이다. 거대한 선반에 쭉 늘어선 치즈를 보면 얼마나 많은 치즈를 만드는 지 짐작할 수 있다.

물론 이처럼 대규모로 치즈를 제조하려면 대출이 필수. 로시 같은 치즈 공급자는 이탈리아 최대 은행인 크레디토 에밀리아노(Credito Emiliano)로 향한다. 일반 대출과 마찬가지로 치즈 공급자 대출 역시 담보가 필요하다. 대출 담보로 이용하는 건 물론 치즈다.

파마산 치즈의 경우 18∼36개월에 이르는 숙성 기간을 필요로 한다. 휠 1개만으로도 수천 달러 값어치는 족히 될 만큼 특별한 치즈다. 이를 담보로 하는 대출 프로그램의 경우 치즈 생산 지역에서만 볼 수 있는 특유의 상품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은행 측이 금고 안에 치즈를 보관하는 건 아니다. 수천 개에 이르는 치즈로 가득 찬 특별한 창고가 만들어진다. 이를 위해 전용 창고 업자가 담보 역할을 하는 치즈를 맡게 된다. 이런 전용 창고에선 치즈 30만 휠, 우리 돈으로 따지면 2,000억 원대에 달하는 치즈를 보관하기도 한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장.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