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유니콘 기업, 편의점 어떻게 바꾸고 있나

0

요즘 중국에서 블루오션으로 떠오른 시장은 슈퍼마켓과 편의점이다. 1인 가구와 간편함을 추구하는 젊은 소비층이 늘면서 편의점은 중국에서 앞으로 가장 유망한 산업 가운데 하나로 손꼽힌다. 알리바바와 징동 같은 인터넷 대기업이 이 분야에 뛰어들며 공격적으로 덩치 키우기에 나서는 것도 이런 이유에서다.

그런데 대기업간 경쟁 구도 속에서 이들과는 다른 전략으로 시장 확대에 나선 유니콘 기업이 있다. 지역 커뮤니티 O2O 플랫폼을 표방하는 중상혜민(중상혜민전자상무유한공사. 中商惠民)이 그 주인공. 이 기업은 물류와 유통을 합친 통합 플랫폼 서비스로 중국 내 지역 전통 슈퍼마켓을 스마트하게 탈바꿈시키고 있다.

중상혜민은 지난 2013년 공동설립자 5명이 차린 스타트업. 하지만 설립 5년도 되지 않아 조 단위 매출을 기록하며 2015년 중국 유니콘 기업 중 하나로 떠올랐다. 2016년 기준 누적 매출은 2조 5,000억 원대, 기업 가치는 120억 위안(한화 2조 원대) 규모까지 성장한 것. 커뮤니티 O2O 플랫폼이라는 혁신 모델로 지역 신뢰를 얻어 빠르게 성장 중인 중상혜민 장일춘 회장을 만나 중국 편의점 산업의 현 주소를 물었다.

지역 편의점 혁신을 위한 4가지 포인트=“편의점은 수요 공급 증가로 중국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산업 가운데 하나죠. 중상혜민은 자체 사이트를 통해 중국 내 지역 상점과 편의점을 모두 묶는 사업 모델을 추구하고 있어요. 인터넷 플랫폼을 통해 전통 산업인 마트 산업을 바꿔가고 있는 거죠. B2B 모델을 추구한다는 점에서 같은 편의점 사업을 진행 중인 알리바바와는 근본적으로 다릅니다. 생필품에 집중한 지역 기반 O2O 플랫폼이라는 걸 차별점으로 내세우고 있고요.”

중상혜민은 4가지 측면에서 지역 편의점과 마트 발전을 돕는다. 장 회장은 “지금까지 전통 편의점은 여러 단계에 걸쳐 제품을 공급받아온 탓에 비용을 과다 지출했다”며 중상혜민이 이런 불필요한 유통 채널을 없앴다는 점을 강조했다. 중상혜민은 여러 유통 채널을 보유하고 자체 물류 공급망까지 더해 매년 500%에 이르는 고성장을 보이며 가맹점을 늘리고 있다. 설립 4년 만에 중국 22개 성, 시에 53만 개 가맹점을 운영 중이다.

상점 제품 소싱도 돕는다. 작은 기존 편의점이나 상점은 상품에 대한 이해력이 부족해 어떤 상품을 팔아야 할지 모르기 일쑤다. 이렇게 되면 팔리지 않는 재고도 덩달아 늘어난다. 결국 소비자가 원하지 않는 제품을 팔고 있을 수 있다는 것. 중상혜민은 소비자가 원하는 제품을 지속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상점마다 어떤 제품이 들어가야 할지 선별 관리한다.

그 뿐 아니다. 중상혜민은 물건을 팔던 편의점을 다양한 편의시설 공간으로 변화시킨다. 인근 주민은 15분 안에 티켓 구매나 택배, 금융 등 온갖 편의 서비스를 편의점에서 이용할 수 있다. 전통 산업을 인터넷과 결합, 변화시키는 인터넷 플러스의 대표 기업으로 전통 편의점 구조를 혁신적으로 바꿔가고 있다는 얘기다.

편의점 브랜드 관리 역시 중상혜민의 몫. 장 회장은 “중국에는 브랜드 이미지가 확고한 마트가 없다”면서 아직까지 원시적으로 운영, 젊은 층이 만족하기 어렵다고 말한다. 중상혜민은 자체 브랜드를 통해 편의점 브랜딩을 돕는다. 프랜차이즈 형태로 상점과 계약을 맺고 상품 관리에서 시스템 관리, 점주 교육 등 상점 성공을 위해 전방위 지원을 하는 것이다. 물론 편의점은 중상혜민 브랜드로 영업하거나 또는 관리 시스템만 이용해도 된다.

기업가치 2조원, 이젠 글로벌 진출 목표=중상혜민은 앞서 밝혔듯 공동창업자 5명이 자금을 모아 설립할 만큼 시작은 쉽지 않았다. 어디서도 못 보던 새로운 형태의 사업 모델인 탓에 투자를 유치하는 것조차 힘들었다. 편의점 점주를 설득하는 것도 당연히 어려웠다.

장 회장은 그럼에도 포기하지 않은 이유로 편의점 분야에서 지역 커뮤니티 기반 O2O 모델에 대한 확고한 믿음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말한다. 중상혜민은 여러 차례 도전 끝에 유명 엔젤투자자에게 투자를 유치하고 급성장을 거듭했다. 기업 가치 2조원이 넘는 유니콘 기업으로 자리매김한 것이다. 지금까지 중상혜민이 유치한 투자액은 2,600억 원 가량이다. 지금은 글로벌 진출을 목표로 홍콩 시장 상장을 준비 중이다.

장 회장은 한국을 찾은 이유를 묻는 질문에 “중상혜민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것”이라고 답하면서 좋은 한국 제품을 유통하고 함께 글로벌 전략을 만드는 우호 관계가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3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