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통제 중독 막아줄 전기 자극 장치?

0

퀠(Quell)은 체내에서 진통 물질을 분비시켜주는 역할을 하는 전기 자극 장치다.

지나친 진통제 의존은 인체에 해로울 수 있다. 지난해 4월 유명 가수 프린스의 갑작스러운 죽음 역시 사인이 진통과 과다복용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허리 통증 완화를 위해 진통제를 계속 복용해왔던 것이다. 프린스가 복용하던 약물 포피오이드의 과다 복용 사례는 미국에서만 지난 1999년보다 4배 이상 늘었다고 한다. 만성 통증이 있는 환자가 미국에만 1억 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되는 만큼 이런 진통제에 의존하지 않는 통증 치료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퀠은 종아리 뒤쪽에서 전기 자극을 보내 몸속에서 진통 작용을 하는 물질을 분비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무릎 보호대 같은 모양새를 취하고 있어 장착이 쉽고 가격도 249달러다. 아마존 같은 사이트에서 처방전 없이 구입할 수 있다는 것도 장점 가운데 하나다.

물론 전기 자극이라고 하면 아프지 않을까 걱정할 수도 있지만 제조사에 따르면 따끔하게 기분 좋은 느낌이지만 강한 자극이라고 밝히고 있다. 또 자극 강도는 전용 앱을 통해 조절할 수도 있다. 장착 위치는 무릎이지만 허리와 엉덩이, 관절 등 통증을 막아줄 수 있다고 한다. 부상이나 질병 등에서 비롯된 만성 통증 해소를 목적으로 한 것이다.

이 제품을 개발한 뉴로매트릭스 측은 이 제품이 전기 자극을 이용해 몸속에 있는 오피오이드를 활성화한다고 한다. 물론 이 제품은 아직 발전 여지가 더 있다는 평가도 듣는다. 이런 근거 중 절반 정도는 효과가 없다는 게 가장 큰 이유라고 한다. 제조사 역시 효과를 느끼려면 몇 주 가량은 걸릴 수 있다고 밝히고 있어 통증 완화 정도에 개인차가 상당할 수 있다고 할 수 있다. 하지만 제조사 측은 사용자 중 81%가 만성 통증을 완화시켰고 67%는 약물 복용을 줄였다고 밝히고 있다. 효과를 떠나 진통제 의존을 막을 수 있는 장치에 대한 소비자 요구는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제품 관련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장.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