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에 가면 ‘작품이 상품 된다’

0

한 눈에 마음을 사로잡은 예술 작품. 더 이상 특별한 날, 특별한 공간에서만 만나기 싫다.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이 아니라 손 내밀면 닿을 거리에 두고 어루만지고 자주 보고 싶다. 이를테면 좋아하는 작품이 새겨진 가방, 담요처럼 자주 사용하는 물건에서 작품을 만나는 방식으로 말이다.

12에디션은 작품 사진 1장으로 12가지 아트에디션을 만들 수 있는 플랫폼이다. 추상화, 팝아트, 일러스트레이션 등 마음에 드는 작품을 선택하면 자동으로 디자인된다. 소비자는 파우치, 담요, 휴대폰 케이스 등 원하는 작품이 입혀진 제품을 구매할 수 있고 작품을 등록한 작가는 판매 로열티를 받게 된다.

작품을 두 눈에만 담아두기 아쉬운 마음, 더 많은 사람이 예술과 함께 하길 바라는 아티스트의 열망, 아티스트가 현실적인 고민 없이 작품 생활을 할 수 있길 바라는 마음이 빚어낸 12에디션의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이얄백 10화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예화의 얄짤없는 100초] 100초. 짧다면 짧고 길다면 긴 시간이다. 눈을 감고 100을 세고 있자면 조금은 지루한 시간이다. 하지만 1분 1초가 아까운 상황에 놓여있다면 사정은 다르다. 예컨대 고객, 투자자, 사업에 꼭 필요한 파트너에게 자기 자신을 어필해야 할 시간이 제한되어 있다면 말이다. 그래서 준비했다. 이예화의 얄짤없는 100초, ‘이.얄.백’이다. 언제 어디서 투자자를 만나게 될지 모르는 스타트업, 짧은 IR 시간 동안 매력을 뽐내야 하는 스타트업을 위한 코너다. 출연 스타트업은 100초라는 주어진 시간 안에 10가지 질문에 답해야 한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