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 먹거리도…농어민・소비자 직거래 마켓

0

포켓 마르쉐(Pocket Marche)는 농부나 어부가 스마트폰을 이용해 생산물을 소비자에게 직접 판매할 수 있게 해주는 애플리케이션이다. 프리마켓 앱인 메르칼리나 프릴처럼 개인간 상품 매매를 할 수 있게 해주는 C2C 서비스인 것. 여느 프리마켓 앱과 다른 점이라면 앞서 밝혔듯 제품 판매자가 농어민 같은 생산자라는 것이다.

포켓 마르쉐는 사용자가 생산자와 직접 커뮤니케이션을 하면서 상품을 구입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덕분에 생산자 얼굴을 보면서 식품을 구입할 수 있다. 판매 가격 중 15%를 수수료로 받고 사용자는 별도 배송료를 지불한다. 포켓 마르쉐 측은 중간 유통을 거쳐 판매하면 보통 생산자가 받는 금액은 판매 가격의 30% 선이라면서 포켓 마르쉐를 통해 판매하면 판매 가격의 85%가 생산자 몫이 되는 만큼 생산자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하는 서비스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일반 매장 판매와 달리 포켓 마르쉐에선 생산자가 직접 판매 가격을 결정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또 매장에선 재고가 1kg도 안 되는 소규모 상품이나 희귀 먹거리를 취급하는 일이 드물다. 하지만 포켓 마르쉐에선 이런 것까지 판매할 수 있다.

포켓 마르쉐는 지난 2016년 9월 출시 이후 지금까지 생산자 330여 명이 앱을 통해 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농어민 생산자 수는 줄어들고 있지만 일본에선 신규 영농인은 늘어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보조금을 받을 수 있는 5년이 지나면 생계가 어려워지고 이 중 30%가 그만둔다는 것. 이들에게 선택 사항 중 하나로 직접 판매라는 수단을 제공하는 게 바로 포켓 마르쉐의 목표 가운데 하나라는 설명이다.

포켓 마르쉐는 최근 메르칼리, 유글레나, PIEF(PNB-INSPiRE Ethical Fund) 등으로부터 투자금 1억 8,000만 엔을 유치한 바 있다. 포켓 마르쉐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