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하나면 카드 결제 가능하다?

0

원페이(ONE PAY)는 지불 측 애플리케이션 없이 스마트폰 하나만 있으면 카드 결제를 할 수 있게 해주는 애플리케이션이다. 전자화폐 외에 결제앱이나 암호화 통화가 보급되면서 점점 캐리시스, 무현금화가 진행되고 있다. 원페이 역시 카드 결제를 단순화, 돈 교환을 원활하게 해주는 앱 가운데 하나다.

기존 결제 앱은 스퀘어나 코이니터미널처럼 전용 카드 리더를 활용하거나 페이ID처럼 QR코드를 활용해 카드 결제를 쉽게 해주는 게 보통이다. 하지만 원페이는 돈을 받을 사용자가 미리 앱을 설치해두면 앱에서 지불 측 카드를 스캔하기만 하면 결제를 끝낼 수 있다.

원페이는 페이스북에 로그인한 다음 전화번호와 주소, 성별, 생년월일 같은 정보를 입력하면 바로 카드 결제를 쓸 수 있다. 서류 수속이나 심사는 필요 없다. 사용하려면 결제 금액을 입력하고 신용카드를 스캔하면 된다. 초기 비용은 무료이며 결제수수료는 5%, 출금할 때에는 300엔씩 인출 수수료가 발생한다.

보안책으로는 먼저 결제, 출금 모두 이용 제한 설정을 한다. 결제는 회당 최대 5만 엔, 출금은 1일 1회 최대 10만 엔이다. 또 전체 거래 내역을 인력, 스트라이프 알고리즘을 통해 확인한다.

원페이를 서비스 중인 원파이낸셜(ONE FINANCIAL) CEO 야마우치 소우토(山内奏人)는 “돈을 지불하는 쪽은 앱을 설치할 필요 없다는 게 원페이의 가장 큰 특징”이라면서 “돈을 받는 쪽이나 지불하는 쪽 모두 앱을 설치해야 한다면 진입장벽이 높아진다고 봤다. 돈을 받는 쪽에만 앱을 설치하고 쓸 수 있다면 부담 없이 쓰기 쉽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한다.

원페이는 지난 8월 초 출시 이후 한 달 동안 수천만 엔 가량 결제액이 발생했다고 한다. 당초 예상했던 개인간 결제 외에도 개인사업자도 애용한다고 한다.

원파이낸셜을 이끄는 야마우치는 올해 16세인 청년 창업가다. 그는 지난 2016년 6월 새로운 금융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목표를 품고 비트코인 월렛 서비스인 월트를 창업한 바 있다. 그는 최근 챌린저 뱅크라는 핀테크 기업이 주목받고 있지만 업무는 기존 은행과 크게 다르지 않다면서 다만 UI와 UX, 비즈니스 모델 등을 포함한 디자인과 엔지니어링이 뛰어나 사용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는 점에 관심을 가졌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는 월트 창업 이후 개인간 송금 서비스인 ELK를 거쳐 원파이낸셜에 이르렀다. 접근 방식은 조금씩 바뀌었지만 새로운 은행을 만들겠다, 돈을 더 간단하게라는 점은 변하지 않았다고 말한다.

원파이낸셜은 최근 인큐베이트펀드와 D4V로부터 투자금 1억 엔을 유치한 바 있다. 회사 측은 이번에 조달한 자금으로 제품 개선과 온라인 결제 도입 등 결제 수단 확대에 쓸 계획이다. 원페이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이곳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승현 IT칼럼니스트
/ roadmann@naver.com

게임앤컴퍼니 이사. 1990년대 PC 게임매거진 기자, 2000년대 게임스팟 편집장을 거쳤으며 현재 게임 전문 비즈니스 엑셀러레이터 게임앤컴퍼니에 재직하며 수많은 게임 스타트업과 함께 하고 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