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동물계 야놀자 꿈꾼다 ‘동물특공대’

0

간장이의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진돗개와 챠우챠우를 반반씩 닮은 간장이는 올해 6살이 된 정재석 메디줌 대표의 반려견이다. 정 대표는 간장이가 밥 먹는 것만 바라봐도 제 배가 부르는 것처럼 행복했다고 한다. 그런 간장이가 2주 간 요양시설에 다녀오더니 어딘가 미묘하게 달라졌다. 전보다 더 예민해진 것만 같았다. 대형견인 간장이가 좁은 우리에서 생활하면서 히스테리가 생긴 탓이었다. 정 대표는 반려견을 믿고 맡길 수 있는 서비스를 구상하게 됐다. 검증된 반려동물 숙박 정보를 한 곳에서 모아보고 결제할 수 있는 동물특공대다.

정재석 동물특공대 대표

◇ 어디선가 반려동물에게 무슨 일이 생기면=동물특공대는 반려동물 호텔과 미용 예약 서비스 애플리케이션이다.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현재 위치에서 이용할 수 있는 동물병원, 호텔, 애견카페 등 반려동물 서비스를 확인할 수 있다. 동물을 위한 히어로라는 뜻의 동물특공대는 메디즘의 사명이 담겨있다. ‘반려동물과 보호자가 더 안전하고 행복한 세상’이다. 정 대표는 “반려동물을 맡기는 고객이 멀리 떨어져있어도 안심하고 맡길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해 시작했다”며 동물특공대를 소개했다.

동물특공대의 제 1목표는 반려동물의 안전이다. 입점업체도 동물특공대 안전 기준에 따라 선정된다. 정 대표는 “반려동물 호텔, 유치원, 미용 등 동물특공대에 입점한 업체는 동물특공대만의 안전매뉴얼 CCC(Cooperative, Credibility, Checkup)를 기준으로 선정한 곳”이라고 설명했다. 업체와 관련 시설, 평판 정보로 1차로 입점 업체를 선정한 후 안전매뉴얼에 따라 입점 제안을 한다. 입점 업체는 동물특공대의 가이드라인에 따라 반려동물 상태를 고객에게 전한다.

24시간 전담이력, CCTV, 독방 유무, 미용 서비스 제공 여부 등 입점업체 특징도 확인할 수 있다. 이용자는 필터를 통해 반려동물에 맞는 서비스를 찾고 예약 및 결제까지 실행할 수 있다. 업체는 예약시 사용자가 입력한 예방접종 여부, 견종 등 상세 정보를 미리 파악한다. 예약이 완료되면 애플리케이션 내 채팅방이 생성되고 실시간으로 반려동물 상황을 확인할 수 있다.

미용 예약은 이용자 편의성에 집중한다. 전화로 예약•상담을 하던 사용자경험을 모바일로 옮겨와 더 쉽고 간편한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목표다. 반려동물에 따른 스타일과 미용 가격을 애플리케이션에서 공개하고 전담 미용사와 연결한다. 이용자는 앱 내에서 원하는 스타일을 고르고 결제까지 완료할 수 있다. 정 대표는 “펫 택시 도입과 제휴할인을 통해 기존의 서비스보다 이용이 편한 환경을 만들 계획”이라고 밝혔다.

◇ 지금이 가장 무르익은 때다= “동물특공대는 저평가 우량주다. 지금이 가장 매력적인 때다”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세상에 선한 영향력을 끼치고 싶었다는 정 대표, 그의 첫 사업아이템은 동물병원 예약 서비스였다. 이후 방문형 펫시터 서비스 동네한바퀴를 거쳐 현재 호텔 미용 예약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다, 정 대표는 크고 작은 실패를 겪는 동안 더 단단해졌다고 말한다. 첫 사업인 동물병원 예약 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필요한 서비스가 무엇인지에 대해 고민했고 시스템이 다소 복잡했던 동네한바퀴를 통해서 사용자 편의의 중요성을 깨달았다. 정 대표는 “지금의 동물특공대는 시스템 보완을 통해 더욱 단단해졌다”며 자신감을 표했다.

반려견 간장을 만나지 않았더라도 창업을 했을 것이냐는 질문에 정 대표는 “그렇다”고 답했다. “미국 잡닥처럼 장소를 예약하는 서비스에 관심이 갔다. 원하는 서비스를 손쉽게 예약할 수 있다는 점이 매력적이었다. 얼마나 편리한 세상인가” 정 대표의 말마따나 동물특공대는 정대표가 좋아하는 ‘반려동물’과 지향하는 ‘편리함’이 합쳐진 서비스다.

정 대표에 따르면 현재 전국에 약 만여 개의 동물 관련 숙박업소가 있다. 동물특공대는 올해까지 2% 점유율을 확보를 목표로 업체 200개 업체를 입점 시킬 계획이다. 올해 안으로 iOS 버전도 출시할 예정이다. 반려동물과의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동물특공대는 현재 크라우드펀딩 사이트에서 유기동물 구조 후원프로그램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