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스 YEi, 한국 스타트업 3곳 ‘최초 선정’

0

라 프렌치 테크(La French Tech)가 해외 스타트업 대상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인 ‘YEi(Young Enterprise initiative) Start in France’에 선정된 스타트업을 발표했다. 2017년도 지원 대상 국가는 한국, 미국, 남아프리카공화국, 이탈리아 및 태국으로 이중 한국 기업은 올해 처음으로 명부에 이름을 올렸다.

올해 YEi 프로그램 선정된 한국 스타트업은 시각장애인용 스마트보조기기 개발 스타트업 ‘닷(Dot)’, 인공지능 기반 개인화 플랫폼 기업 ‘스켈터랩스(SkelterLabs)’, 그리고 로보틱스 스타트업 ‘아이피엘(IPL; Innoplaylab)’이다. 선정된 스타트업 모두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뛰어난 기술력으로 이미 국내외에서 주목을 받은 바 있다.
‘YEi Start in France’는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 시장에 진출하고자 하는 해외 테크 스타트업을 위한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으로, 지난 2005년 런칭 이래 총 125개의 스타트업을 지원해왔다. 특히 2014년 프로그램을 새롭게 개편 후 선정된 스타트업과 기관간의 R&D 파트너십, 해외 지사 오픈 등 다양한 방면으로 도움을 제공해왔다.

선정된 스타트업은 오는 11월 13일부터 17일까지 1주일 간 프랑스 현지에서 프랑스 내 연구 혁신 환경을 체험하고, 사업 교육을 받을 수 있는 ‘집중 교육(Intensive Training)’의 기회가 주어진다. 또한 프랑스 대기업과의 미팅과 전문가와의 멘토링이 마련된 ‘멘토링 & 코칭(Mentoring and Coaching)’을 비롯해 스타트업마다 개별적으로 비즈니스 미팅을 진행하고 현지 혁신 클러스터를 방문할 수 있는 ‘워크샵 위크(One Week in France)’ 등 세 가지 프로그램을 이수하게 된다.

항공료와 숙박비 등 참가와 관련된 모든 비용은 전액 무료로 제공되며 무엇보다 이번 기회를 통해 빠르게 발전하는 프랑스의 혁신 생태계를 경험하고 유럽 내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다. 국내 신청 자격은 직원 수 30명 미만, 연매출 2백만 달러 미만, 영어 또는 불어 구사가 가능한 테크 기반의 한국 국적 스타트업이다. 산업 분야에는 별도의 제한이 없다.


프랑스는 정부 주도의 해외 스타트업 지원 프로그램인 ‘프렌치 테크 티켓(French Tech Ticket)’을 통해 1년 간 전 세계에서 재능을 갖춘 기업가를 유치하고 프랑스에서 스타트업을 성공적으로 발전시킬 수 있도록 지원 중이다. 올해 진행한 프로그램 시즌 2에서는 최종 선정된 70개 스타트업 중 한국 기업이 최초로 포함된 바 있다.

또한 ‘라 프렌치 테크’ 정책을 통해 스타트업 창업가, 직원, 투자자들이 최대 4년까지 프랑스 거주와 워크 퍼밋(근로 허가)을 받을 수 있도록 절차를 대폭 간소화 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6월 말에는 세계 최대 규모의 스타트업 캠퍼스 ‘스테이션 F(Station F)’를 오픈해 전세계 유망 스타트업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YEi Start in France’에 대한 더욱 자세한 내용은 공식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김재희 기자
/ wasabi@venturesquare.net

신제품을 써보는 게 좋아 덜컥 입사해 버린 PC활용지 기자를 거쳐 이제는 15년차 생계형 글쟁이. 바퀴 달린 모든 것을 사랑하며 질주를 즐기는 드라이버/라이더/스키어. 그리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Dreame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