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트너가 발표한 ‘아태지역 10대 디지털 혁신 기업’은?

0

가트너가 “오늘날 기업 80%가 2021년까지 혁신을 위한 경쟁에서 도태되거나, 자체적 혁신에 실패함으로써 시장 점유율의 약 10%를 잃을 것”이라 예상했다.

가트너 애널리스트CK 루(CK Lu)는 “글로벌 기업의 CIO와 IT 리더는 구글,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과 같은 미국 다수 IT 기업에 대해서는 잘 알고 있지만, 아시아 IT 강자들이 디지털 비즈니스 지형도를 어떻게 변화시키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루는 “전세계 시장 대비 아태지역 GDP 성장세는 1.6배 빠르다. 또한 모바일 지갑 등 신기술 채택 비중이 매우 높고, 17억 인터넷 사용자들에게 접근할 수 있는 시장이다. 중국과 미국 디지털 기업이 글로벌 시장 혁신을 위한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상황에서, 많은 기업들은 뒤쳐지지 않기 위해 촉각을 곤두 세워야만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ㆍ태평양 지역 내 상위 디지털 혁신 기업은 글로벌 기업에 위협인 동시에 기회임에도 불구하고, 기업 최고정보책임자(CIO)는 이들 아태지역 디지털 혁신 기업에 큰 주의를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애널리스트들은 디지털 비즈니스를 구축ㆍ확장하고자 하는 CIO들이 이러한 아태지역의 상위 혁신 기업들을 최대한 조기에 발견ㆍ파악하고, 전략팀과의 논의를 통해 이들 디지털 공룡들과 협력할 것인지, 경쟁해야 할지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조언했다.

가트너는 아태지역 상위 10대 디지털 혁신 기업을 다음과 같이 선정했다(표1참조). 리스트에는 중국의 BAT를 비롯해 한국의 네이버, 일본 야후 재팬 등이 포진해 있다. 이는 각 기업의 4가지 주요 혁신 요소(기술ㆍ비즈니스ㆍ산업ㆍ사회)의 영향력을 고려하는 동시에, 그에 따른 3가지 요소(기업 규모ㆍ사업 확장세ㆍ사업 규모)를 가늠한 것이다.

디지털 혁신 기업은 문자 그대로 디지털 혁신을 창출ㆍ선도하는 기업을 뜻한다. 가트너는 디지털 혁신 기업을 ‘문화ㆍ시장ㆍ산업ㆍ프로세스 내에서 디지털 역량ㆍ채널ㆍ자산을 통해 표현되거나 유발되는 행동 변화나 근본적 기대치의 변화에 영향을 주는 모든 주체’로 정의했다.

표 1. 아태지역 10대 디지털 혁신 기업

기업 국가 사업분야
1 텐센트(Tencent) 중국 소셜
2 알리바바(Alibaba) 중국 전자 상거래
3 바이두(Baidu) 중국 검색
4 앤트 파이낸셜(Ant Financial) 중국 금융 기술
5 JD닷컴(JD.com) 중국 전자 상거래
6 디디(DiDi) 중국 전자 상거래
7 샤오미(Xiaomi) 중국 기기
8 야후 재팬(Yahoo Japan) 일본 검색
9 네이버(Naver) 한국 검색
10 루팍스(Lufax) 중국 금융 기술

출처: 가트너 (2017 10월)

그렇다면 ‘CIO는 어떻게 대응해야 할 것인가’에 대한 문제의 해답으로 가트너는 급부상 중인 아태지역 디지털 혁신 기업에 대한 세 가지 대응법을 다음과 같이 제시했다.

1. 활용하라: 아태지역에 사업체를 둔 기업은 미국, EU 기업과의 파트너십 관계에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 특히 아태지역 내 자사 수익이나 고객 비중이 큰 기업은 아시아 기업을 활용해 IT 인프라를 재설계할 필요가 있다. 예를 들어, 중국 시장에서 글로벌 서비스 활용 시 정부 규제 또는 현지화 등에 관련한 문제 소지가 있는 경우, 중국 기반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전환을 고려해볼 수 있을 것이다.

2. 경쟁하라: 지금까지 아태지역의 디지털 혁신 기업들은 소비재, 교통 분야 등 대부분 B2C비즈니스 기업이었다. 하지만 현재 디지털 기업은 산업ㆍ의료 분야 등 정부나 기업 대상의 B2B 채널로 진출 중이다. 이는 기업에게 디지털 플랫폼 구축과 디지털 생태계 선도 기회를 제공한다. 견실한 브랜드와 고객 관계, 파트너십을 구축한 기업은 기존 상대를 재평가함으로써 디지털 혁신 기업과 공동 경쟁하는 생태계를 확보할 수 있다.

3. 협력하라: 글로벌 기업은 가치 있는 내부 데이터, 글로벌 전문성과 입지 등 아태지역 디지털 강자와의 협력 관계 구축을 위한 이점을 보유하고 있다. 글로벌 기업은 위 디지털 혁신 기업과의 협력을 위해 자사 비즈니스를 디지털화할 특수 태스크 포스를 구축해야 한다. 통상적으로 아태지역 디지털 혁신 기업은 소규모 비즈니스 형태이지만, 매우 빠르게 사업을 진행한다. 따라서 CIO들은 문화, 비즈니스 모델 차이를 반드시 이해해야 한다.

About Author

김재희 IT칼럼니스트
/ wasabi@venturesquare.net

신제품을 써보는 게 좋아 덜컥 입사해 버린 PC활용지 기자를 거쳐 이제는 15년차 생계형 글쟁이. 바퀴 달린 모든 것을 사랑하며 질주를 즐기는 드라이버/라이더/스키어. 그리고 지금도 현재진행형인 Dreamer...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