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과 ‘좋은 채용’의 조건

0

얼마전 면접때의 일이었다. “우리 회사에 왜 오려고 하시죠?”

면접자가 말했다. “크레딧잡을 봤는데 퇴직자가 아무도 없어서요.”

지망 사유가 퇴직자의 숫자라니. 한번도 생각해 본적이 없던 것이기에 좋은 의미로 충격이었다. 결국 이 친구는 우리 팀의 막내가 됐다.

생각해보면 많은 이들이 사람으로 인해 회사생활을 힘들어 하고 이직을 결정한다. 결국 회사는 사람이 모이는 곳이고, 그 본질은 사람인 것이다. 장교생활을 거쳐 (주)블루홀이라는 게임회사를 지나 5년째 (주)아이티앤베이직이라는 스타트업을 운영, 15년간 매니지먼트를 했다. 그 동안 정말 많은 사람을 만나고 이별하고 또 채용하는 과정에서 스스로가 경험하고 믿고 있는 가치를 정리해 보니 다음과 같았다. 정답은 아니지만 스타트업 인재 채용에 고민이 많은 관리자들이 이 글을 읽고 작은 도움이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다.

채용을 왜 하는가? 당연히 회사에 사람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결원이 생기거나 새로운 프로젝트, 더 큰 매출원이 생기면서 일을 해야 할 사람이 부족해 진 상황일 수도 있다. 때로는 R&D를 위해 추가 팀원을 채용한다. 결국 더 많은 일을 하기 위해서 인데, 이런 상황에서 누구든 효율적으로 일 잘하는 사람을 채용하고 싶을 것이다. 그렇다면 과연 일 잘하는 사람이란 어떤 사람일까?

흔히 스타트업 인재상을 논할 때, 일관되게 언급되는 내용은 성장이 빠르고 다양한 일을 할 수 있고 커뮤니케이션이 잘되는 점이다.

이런 기준이 충족 되면 기존 회사 구성원들과 함께 잘 어울려 일을 할 수 있는 것일까? 물론 특출난 능력으로 회사의 성장을 견인할 수도 있겠지만(사실 이런 경우는 일반적인 채용이 아니라 특채나 스카우트의 경우가 더 많다) 길지도 짧지 않은 개인적 경험에 비춰 보면 ‘뛰어난 능력을 가진 10명의 조직’보다 ‘사이가 좋은 10명의 조직’이 장기적으로 더 좋은 성과를 냈었다.

서두에서도 말했지만 결국 회사는 ‘사람이 모이는 곳’이며 공동체 내에서 팀원들과 함께 잘 일할 수 있는 사람을 뽑는 것이 ‘좋은 채용’인 것이다.

그렇다면 우리와 ‘함께’ 잘 일할 수 있는 사람을 어떻게 뽑을 수 있을까? 무턱대고 좋다는 약을 모두 다 먹는다고 우리 몸이 좋아지지 않는 것처럼 변하지 않는 명확한 기준이 있어야 하는데 면접때마다 내가 전적으로 지키는 기준은 바로 ‘회사의 비전을 이해하는가’다.

회사의 비전이 있어야 하는 이유는 명확하다. 구성원 사이에 이견이 있을 때 이 논쟁을 “왜 하는가?”의 기준점을 잡아 주는 등대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참고로 아이티앤베이직의 비전은 ‘세상에 의미 있는 일을 하기 위해 즐겁게 일하면서 매일매일 공부하고 성장하기’다.

개인의 성장과 조직의 성장은 함께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하게 믿는 가운데, 우리 회사에 있는 이유가 개인적 가치에 부합해야 하고 팀을 이루어 함께 일하면서 모두가 동의하는 조직의 가치를 공동으로 개발해야 한다. 하지만 이런 행동은 결코 쉽지 않기에 채용에서부터 회사 비전을 이해하고 공유하려는 노력을 가진 사람인가를 볼 수 있어야 한다.

결국 새로운 환경, 새로운 업무에 빠르게 적응하고 다른 구성원과 함께 어울려 웃으며 일할 수 있는 사람. 인간관계 문제로 스트레스 받지 않고 오랫동안 함께 일할 수 있는 사람. 이로 인해 지속적인 업무 성과가 확보되는 사람을 채용 하는 것이 좋은 채용의 기본이라 생각한다.

필자의 경우는 면접 당일에 이런 회사의 문화와 가치, 스토리를 1시간여 가량 들려준다. 회사도 구직자를 선택하지만 구직자 또한 회사를 선택할 수 있다는 말을 전하고 이후에 구직자가 갖고 있는 철학과 생각을 경청한다. 목표의식 없이 일하고 빨리 퇴사할 직원을 원하지 않기에 우리 회사의 가치를 듣고 개인의 가치와 부합하는지를 충분히 고민해보고 입사할 것을 권유한다.

생텍쥐베리의 어린왕자에서는 진정한 리더십의 정의를 다음과 같이 말한다. ‘큰 배를 만들게 하고 싶다면 나무와 연장을 주고 배 만드는 법을 가르치기 전에 먼저 바다에 대한 동경을 심어줘라. 그러면 그 사람 스스로 배를 만드는 법을 찾아낼 것이다.’ 팀에 합류한 직원을 위해 대표가 할 수 있는 일은 채용 당시 언급한 회사의 비전과 문화를 이해하고 빠르게 적응하도록 그리고 의미 있는 성과를 스스로 만들어 내도록 환경을 조성하는 일을 해주면 되는 것이다.

이제는 어떤 직장을 들어갈지 고민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직업을 가지고 성장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시대다. 인생에 있어서 제법 많은 시간을 보내는 회사는 우리 삶의 일부이며 이 곳이 즐겁지 않다면 어디에서 즐거움을 찾을 것인가? 필자는 직원이 돈만을 위해 우리 팀에 합류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이렇게 능력 있는 인재들이 더 좋은 직장에서 고연봉을 받고 일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회사에 합류한 이유는 분명히 있을 것이다.

‘좋은 인재 선발 요건’은 한가지 요소에 의해서만 결정되는 것은 아니다. 위에서 언급한 다양한 요소 즉 회사의 비전, 대표의 경영철학, 구직자의 일에 대한 가치(높은 연봉, 개인의 성장, 편안한 근무환경, 훌륭한 복지), 기존 팀원과의 원활한 소통 등이 절묘하게 일치 될 때 팀에 합류한 직원이 오랫동안 즐겁게 일할 수 있다.

‘only one’ vs ‘someone’. 스타트업 채용은 그 포지션에 맞는 ‘적임자’를 뽑는 과정이지 그 일을 하기 위해 필요한 스펙 만을 보유한 ‘아무나’를 뽑는 것은 아니다. 좋은 직원을 뽑기 위해서는 우선 대표의 철학, 회사의 비전이 명확해야 하고 이 기준을 바탕으로 함께 어울릴 수 있는 사람을 찾아가는 채용을 해야 할 것이다.

※ 이 글은 서울창업허브(http://seoulstartuphub.com/)와 공동 기획, 진행한 것입니다. 관련 내용 원문은 서울창업허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About Author

민경욱 아이티엔베이직 대표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