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울 틈 없다 ‘나 혼자 창업’

0

나 혼자 창업해도 외롭지 않다. 외로울 틈 사이로 할 일이 쏟아지기 때문이다. ‘나 혼차 창업한다’에서는 스타트업의 틈새를 모아봤다. 틈틈이 누군가를 만나고 먹고 자고 일하는 스타트업의 하루를 담았다.

나 혼자 창업한다 첫 화 주인공은 럭스벨 김민경 대표다. 김 대표는 개인체형데이터를 기반으로 맞춤형 속옷 사라스핏을 제작하고 있다. 김 대표는 부띠끄에서 고객을 만나는 일부터 패턴 작업, 생산, 포장작업까지 손수 하고 있다. 눈코 뜰 새 없이 바쁜 김 대표의 알찬 하루,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각종 기업과 지자체 행사에는 그가 있다. 바로 컵밥 전문 푸드트럭을 꾸리고 있는 이상훈 청년컵밥 대표다. 이 대표는 바쁜 현대인에게 든든한 한 끼를 제공하고자 푸드트럭을 시작했다고 전한다. 나 혼자 창업한다 청년컵밥 편에서는 청년컵밥의 효자 메뉴는 물론 행사장에서의 컵밥 열기 등 컵밥 그 이상의 이야기를 담았다.

소중한 사람들에게 함께함을 약속하는 자리, 축복을 전하고 싶은 날 찾는 날, 사람들은 연희정원을 찾는다. 유혁훈 요니프로젝트 대표가 운영하는 연희정원은 사람과 사람의 이야기가 피어난다. 셀프웨딩과 스몰웨딩부터 프라이빗한 행사까지 공간을 통해 의미를 만들어가는 요니프로젝트 이야기는 영상에 담겨있다.

이런_도메인이_필요한_곳은 대개 소셜 공간이다. 긴 도메인 주소이 많은 공간을 차지하면 메시지 전달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김태형 니다닷컴 대표는 이 점에 착안, 자신이 원하는 내용 그대로를 링크로 만들어 주는 서비스 니다닷컴을 시작했다. 개발자 출신 창업자에서 벤처기업 이사, 다시 스타트업을 시작하기까지 김 대표의 하루는 영상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나 혼자 창업한다 마지막화는 최현섭 휴먼스케이프 이사가 장식했다. 휴먼스케이프는 수술한 환자의 사후관리서비스 헬린을 운영하고 있다. 병원을 대신해 복용 시 주의사항, 시간 등 사후 관리를 책임진다. 헬렌 팀은 각자의 시간을 어떻게 책임지고 있을까. 최 이사가 전하는 나 혼자 또 같이 창업하는 이야기, 마지막 회에 담겨있다.

중소벤처기업부와 한국방송통신전파진흥원 지원으로 제작된 스빠TV는 창업 생태계 활성화를 목적으로 창업에 대한 국민적 참여를 유도하고 창업 문화기반을 조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창업에 관심 있는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웹드라마, 토크쇼, 웹툰, 다큐멘터리 등의 다양한 포맷으로 구성됐다.

‘나 혼자 창업한다’는 창업에 뜻은 있지만 혼자 시작하기 망설이는 예비창업자를 위한 콘텐츠다.  스타트업 대표의 일상을 통해 실전 창업을 전한다. 사무실 출근부터 이동, 미팅, 혼밥 등의 현장을 관찰카메라로 담았다. 스빠TV에 소개된 콘텐츠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스빠TV에 소개된 콘텐츠는 유튜브와 페이스북 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