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에 짓눌린 창업자를 위한 6가지 조언

0

출처 GettyImages

스타트업 창업자는 안 그래도 빠듯한 시간에 자금 여유가 부족해 회사 내 모든 일을 가리지 않고 도맡아 하게 된다. 자칫 시간 관리를 잘 못하면 이 모든 걸 순차적으로 해결하지 못해 밀려버리고 엉망진창이 되어버리기 일쑤다. 이런 이유로 전문가들도 열정에 불타오른 나머지 시간과 에너지를 잘 안배하지 못하고 닥치는 대로 과로를 하다 목적에 다다르기 전 번아웃에 빠질 수 있다고 경고한다.

그렇다면 대체 스타트업처럼 넘치는 일을 어떻게 효율적으로 관리하면서 이 길고 긴 여정을 해쳐나갈 수 있을까. 프랑스 창업자이자 사진가이기도 한 라파엘 듀페르튀(Raphaël Dupertuis)는 완벽주의 탓에 스트레스에 익사 직전까지 갔던 자신의 경험을 글로 풀었다.

스트레스나 지켜야 할 납기일, 산적한 일들 또 이 모든 걸 해치우기엔 빠듯한 시간. 지나치게 꼼꼼한 성격인 그는 야간이나 주말 학업을 병행하던 시절 창업과 동시에 이 모든 활동에 따른 갖가지 데드라인과 의무에 완전히 짓눌렸다고 느끼게 될 때가 많았다고 말한다. 해야 할 일 가운데 어떤 것도 제대로 해낼 수 없을 것 같고 넘치는 스트레스에 그만 익사해버릴 것 같은 기분이었다는 것.

그러던 어느 날 그는 자신이 하는 모든 활동을 점검하고 잘못하는 게 뭔지 분석해봐야겠다고 마음먹는다. 그리고 개선할 6가지 방법을 찾아낸다. 그는 물론 이 방법이 만병통치약 같은 해결책은 아니지만 같은 경험을 한 사람이라면 조언으로 참고할 만할 것이라고 말한다.

◇ 숨은 시간을 활용하라=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보내는 시간을 과소평가하지는 않는지. 매일 지하철 안에서 1시간씩 보낸다면 일주일이면 5시간이다. 넷플릭스나 페이스북으로 데이터를 소진하는 대신 알차게 활용할 수 있는 시간 말이다. 만일 직접 운전을 한다면 그 시간에 암기해야 할 걸 녹음하고 듣는 것도 방법이다.

◇ 단념하라. 그리고 완벽이라는 건 없다는 걸 인정하라=한때 그는 팀워크를 할 때 모든 걸 직접 확인하고 200% 완벽한 통제 하에 있다는 걸 확인해야 직성이 풀렸다. 하지만 언젠가부터 모든 일에 그만큼 에너지를 쏟을 필요는 없다는 걸 깨닫게 된다. 이후 그는 파레토 법칙으로 알려진 80:20 법칙을 꾸준히 적용, 미미한 성과에 비해 너무 많은 에너지를 요구하는 활동을 걸러낸다. 덕분에 완벽을 향한 쓸데없는 강박을 알아차리고 해결할 수 있었다고.

그는 돌이켜보면 이런 완벽주의 때문에 너무 많은 스트레스를 받던 시절, 몇몇 프로젝트에 자신의 에너지 대부분을 쏟아 붓지 않았다는 이유로 그대로 덮어버리기도 했다고 말한다. 역설적이지 않은가.

◇ 세상으로부터 단절된 시간을 즐겨라=그는 일과 학업을 겸하던 4년 동안 자유시간이 너무 귀했던 나머지 그런 순간이 오기만 하면 최대한 만끽해야 했다. 그는 지금도 가족이나 친구를 만나거나 숲에서 산책을 하는 등 사적으로 할 수 있는 활동으로 긴장을 푸는 차분한 시간을 만들기 위해 노력한다. 또 이런 시간에는 스마트폰을 집에 두고 다니거나 비행기 모드로 해두는 버릇도 들였다. 가끔은 스트레스를 잊고 세상과 단절된 시간을 가져보는 건 어떨까.

◇ 굿잠, 잘 자는 게 좋다=그는 잠을 잘 자는 게 어떤 것보다 중요하다고 말한다. 일요일마다 일찌감치 잠자리에 들어 활기로 충전한 한 주를 시작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이유도 이 때문. 일주일 동안 지속될 수면 부족으로 월요일을 시작하는 것보다 더 끔찍한 게 있을까? 자신에게 맞는 이상적인 수면시간을 알아보고 이를 지키려고 해보는 게 좋다.

◇ 잘 짜놓은 일과대로 생활하라=모든 활동을 분류하고 불필요한 일을 빼며 중요한 것만 남기다 보면 매번 한 일에만 집중할 수 있고 결과적으로 더 생산적이 된다.

그는 매일 아침저녁마다 해야 할 루틴을 정해놓고 하루를 효율적이면서 스트레스 없이 시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한다. 아침을 먹고 명상을 한 뒤 조금 독서를 하는 것 같은 일 말이다. 허겁지겁 하루를 시작하는 건 최악이다.

◇ 비생산적인 일엔 사람을 써라=이제 다른 사람을 믿어라. 다른 사람을 신뢰하면 더 이해심 있고 관용적이 될 것이다. 모든 일이 자신의 통제 하에 있지 않아도 된다는 걸 받아들이고 자신만 할 수 있는 일에 더 시간을 할애하는 게 중요하다.

다른 사람이 할 수 있으면서도 시간이 많이 걸리는 일이 있다면 위임하라. 더 생산적인 다른 일보다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는 것에 사람을 쓰는 건 전혀 흉이 아니다.

이 글 통역번역대학원 출신 전문 번역사로 이뤄진 번역 스타트업 바벨탑이 조사, 번역한 것이다. 번역본은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조은별 바벨탑 대표
/ eunbyulcho@babeltop.net

(주)바벨탑(https://www.babeltop.net/) 대표이사 겸 한불번역사. 이화여자대학교 통역번역대학원 한불번역과 졸업 후 프리랜서 번역사로 활동하다가 번역 플랫폼 바벨탑을 창업하였습니다. 통역번역대학원 출신 번역사들과 합심하여 "번역 품질의 상향 평준화", "프리랜서 번역사의 새로운 내일 준비"라는 비전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