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 튜터의 등장 ‘스텔라’

0

국내 에듀테크 기업 에스티유니타스가 학생 개인별 약점을 보완하고 출제 문제를 예측하는 인공지능 교육 서비스 ‘스텔라’를 선보인다고 11일 밝혔다.

에스티유니타스가 자체 개발한 스텔라의 인공지능 서비스는 크게 두 가지다. 학생의 학습 수준과 자주 틀리는 문제를 분석해 개인별 취약점을 개선해주는 ‘약점 보완 서비스’와 시험에 출제될 것으로 예측되는 문제를 미리 산출해주는 ‘출제 예측 서비스’다.

약점 보완 서비스는 공단기에 적용한다. 스텔라는 약점보완 서비스 제공을 위해 공단기가 축적해온 회원 학습이력 30만 건과 공무원 시험 문항 6만 건에 달하는 빅데이터를 딥러닝으로 학습했다. 여기에 학생의 현재 학습상태를 분석하여 학생 개개인에게 최적화된 알고리즘을 구현하는 베이지안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이를 바탕으로 틀릴 것으로 예측되는 문제와 유형을 집중 학습할 수 있도록 돕는다.

출제 예측 서비스는 스텔라가 토익 데이터를 스스로 인지 및 학습하여 다음 시험에 출제 될 가능성이 높은 문제 유형을 자동으로 추출해주는 시스템이다. 영단기가 개발하고 축적해온 수만 건에 달하는 토익 문항과 자사 어학연구소 직원들이 실제 토익시험을 분석한 토익 트렌드와 출제 유형 등의 빅데이터를 스텔라가 스스로 학습하도록 했다. 출제 예측 서비슨느 영단기에 우선 도입하고 시범 테스트를 통해 순차적으로 다양한 교육 분야에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개인별 학습 수준을 분석하는 과정에서 틀린 문제를 정리한 오답노트도 스텔라가 대신 작성해서 제공한다. 에스티유니타스는 스텔라를 통해 공시생의 긴 시험 준비 기간과 방대한 학습량을 대폭 절약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성혁 에스티유니타스 대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교육환경은 인공지능 기술의 도움으로 시간과 장소의 제약, 소득에 따른 교육 불균형을 해소하는 큰 변화를 맞이할 것으로 전망하고 이를 대비해 스텔라의 개발을 준비해왔다”며 “지속적인 투자와 개발을 바탕으로 스텔라를 인공지능 교육 시대의 선두주자로 발전시키고 향후 전 세계 어디서나 교육의 기회가 균등하게 제공되고 누구나 교육을 통해 꿈을 이룰 수 있는 세상으로 만들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인공지능 교육 서비스 스텔라는 에스티유니타스의 지식 공유 플랫폼인 커넥츠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