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커를 위해 태어났다 ‘서부경기문화창조허브’

0

경기도가 29일 시흥시 정왕동에 위치한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에서 ‘서부경기문화창조허브’개소식을 열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이번에 문을 연 서부 문화창조허브는 판교, 광교, 경기북부에 네 번째 문화창조허브다. 기존 문화창조허브가 콘텐츠 산업분야 스타트업 창업과 지원에 초점을 맞춘 것과 달리 서부 문화창조허브는 융·복합콘텐츠 산업 분야에 중점을 뒀다.

국내 최대 규모 제조업 밀집지역인 시화·반월산단이 위치한 경기 서부권역은 융·복합콘텐츠산업의 최적지로 꼽힌다. 주조와 금형, 용접 등 다양한 제조기술을 가진 중소기업이 다수 위치해 첨단 기술과 문화콘텐츠 접목이 용이할 것이라는 판단이다. 경기도는 다양한 메이커스를 육성해 이종산업 융합과 제조기업의 역량강화, 창업과 업종 간 교류 등을 활발히 한다는 계획이다.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는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 5개층 가운데 4개층에 ▲네트워킹 및 전시를 위한 다목적홀(1층) ▲쇼룸과 세미나실을 갖춘 코워킹·지원사무공간(2층) ▲드론실습장(3층)  ▲창업프로젝트 공간과 메이커스 협업공간(4층) ▲오픈스페이스 및 교육장(5층) 등을 갖추고 있다. 입주공간에는 지난 해 11월 공개모집을 통해 선정된 13개 기업이 입주해 있다.

1층부터 5층까지 계단이 1열로 이어지는 구조다.

1층 전시를 위한 다목적홀은 100여명이 수용가능한 규모다.

라운지와 창업카페로 구성된 2층 공간

2층 라운지 안쪽에는 메이킹 팩토리를 운영하고 있다.

3층은 현재 드론실습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4층 메이커를 위한 공간

4층 코워킹스페이스와 입주공간

5층 스타트업 입주공간

각 공간에서는 아이디어 발굴캠프, 스타트업 실무 역량 강화 교육, 문화기술 세미나, 맞춤형 기술교육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앞서 문을 연 판교, 광교, 북부 경기문화창조허브와 프로그램 교류 및 유기적 연계도 강화한다.

이재율 경기도 행정1부지사는 “우리가 쓰고 있는 스마트폰도 결국 다양한 첨단 기술을 하나로 모아 콘텐츠와 결합시킨 융복합산업의 대표작이라고 할 수 있다”며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가 경기서부지역의 산업과 콘텐츠라는 이종산업간 융합촉진의 전초기지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해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의 초석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 운영은 2019년까지 경기콘텐츠진흥원이 맡는다. 서부 경기문화창조허브를 비롯해 다양한 청년창업, 지역연고 기업 육성 등의 업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경기서부융복합지원센터는 2019년까지 창업 150건, 일자리 창출 450개, 스타트업 지원 900건을 목표로 하고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