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과도기일 뿐 버블 아니다”

0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20일 선릉 앤스페이스에서 2018 굿인터넷 클럽 1차 행사를 개최했다.

이날 행사는 블록체인 버블인가 미래인가를 주제로 블록체인 기반 스타트업, 투자사,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열렸다. 패널토크에는 모인 서일석 대표, 메디블록 고우균 대표, 해시드 김성호 파트너 등 3명이 참석했으며 비네이티브 김문수 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패널토론자들은 블록체인 기술이 버블이 아니라는데 입을 모았다.

서일석 모인 대표는 “스팀잇처럼 유저 접점에서 보여질 수 있는 서비스들이 최근 많이 등장하고 있다”며”현재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프로젝트가 몇 년 뒤 어떤 모습으로 시장에 등장하느냐가 중요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서 대표는 “현재 서비스들이 탈중앙화가 잘되어있는 프로젝트인지는 의문이지만 이런 문제점은 기술이 발전하는 과정에서 생길 수 있는 건전한 문제이며 빠른 시일 안에 메디블록 같은 의료 서비스 등 실생활에서 사용할 수 있는 프로젝트가 여럿 나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리버스 ICO 를 언급하며 “많은 유저를 이미 보유하고 있는 플랫폼들은 블록체인 기술을 통해 더 큰 가능성을 보일 수 있다”며 “앞으로 기술 진보는 더욱 커질 것이기 때문에 개인적으로는 블록체인은 버블이 아니라고 본다”고 전했다.

고우균 매디블록 대표는 “이 주제는 어느 컨퍼런스에서나 단골로 논의되는 주제로 이때 차용되는 사례는 닷컴 버블 시절”이라고 말했다. 그는 “닷컴버블 당시 등락폭 그래프에서 버블이라고 여겨졌던 부분이 지금은 그렇게 보기 힘들 정도로 작은 부분이었다”며 “지금 시기에 블록체인이 버블인지 아닌지 판단하기는 사실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장 자체의 큰 폭락이 있었고 스킴과 사기성 프로젝트가 암묵적으로 증가하는 모양새이기는 하나 이런 문제는 제재가 필요한 부분이고 이것이 시장의 붕괴를 의미하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김성호 해시드 파트너는 “블록체인이 거품인가 아닌가에 대해서는 이 시장이 어디까지 갈 것인가를 봐야 한다”며”일부에서는 시장 규모가 구글, 애플 시가총액보다 작다는 얘기를 하지만 블록체인 기술 자체가 어느 영역까지 커버할 수 있는가를 생각한다면 이론적으로는 거의 다 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는 커질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언제쯤 확장되는가에 대해서 그는 “커뮤니티를 기반으로 활발한 활동이 이뤄 지고 있어 대중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현재는 크립토커런시의 가치에 대한 믿음이 생기고 있는 단계”라며 “시간이 지날수록 가치를 산정하는 기준이 나올 것이고 이렇게 대중화가 된다면 결국 국가 자체에서도 받아들이게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