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려지는 동물, 구하고 싶다면 옷을 입자

0

반려동물 100만 시대다.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4가구 중 1가구가 반려동물과 함께한다. 관련 시장도 매 년 두 자릿수 이상 성장할 것으로 기대되지만 성장 이면의 문제도 대두되고 있다. 매년 전국적으로 유기돼 구조되는 동물 수는 8만여 마리. 반려동물 인구가 증가하는 동안 반려가족을 잃은 유기동물 수도 늘어나고 있다. 이들은 지역 유기동물 보호소에 새로운 거처를 마련하는데 사정이 썩 좋은 건 아니다. 운이 좋으면 새로운 가족을 만나 입양되지만 그렇지 못한 반려동물은 안락사로 생을 마감할 운명에 처한다.

클로렌즈는 이러한 문제에 주목, 유기동물 보호소의 재정적 자립을 돕는다. 의류, 액세서리 등의 상품을 판매하고 도움이 필요한 유기동물 보호소에 수익을 전한다. 지난해에는 클로렌즈 의류를 리워드로 제공하는 크라우드 펀딩을 통해 유기동물 문제를 환기했다. 1회 펀딩에서는 806%, 2회 펀딩에서는 942%, 3회 펀딩에서는 1034%를 달성할만큼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펀딩액은 유기견 의약품 구입과 고장난 견사 수리 등 환경 개선에 사용됐다. 모든 후원 내역과 비용처리는 펀딩 페이지에 투명하게 공개돼 있다.

올해 첫 프로젝트는 남양주 유기동물 보호소 보금자리 건축을 목표로 하는 ‘18 ss 새벽서울’이다. 현재 남양주 유기동물 보호소는 건축물 문제로 철거 명령을 받은 상태다. 보호소에 남은 200마리의 유기견은 버려지거나 안락사를 당할 위기에 처해있다. 새로운 보금자리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이를 위해 클로렌즈는 일정금액을 후원하면 클로렌즈가 제작한 의류를 리워드로 제공하는 크라우펀딩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이번 리워드 상품은 김형준 조향사가 커스텀한 ‘새벽서울’이 옷과 패키징에 향이 배어 배달될 예정이다. 18 ss 새벽서울은 펀딩 일주일 만에 모금액의 10배를 달성했다.

클로렌즈 관계자는 “많은 분들께서 유기동물에 대한 사랑을 표현하기를 원하는 만큼, 클로렌즈도 더욱 임팩트 있는 사회공헌 활동을 지속적으로 할 것“ 이라며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실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며 소감을 밝혔다. ‘반려동물을 위해 반려인이 살기 좋은 세계’를 꿈꾸는 클로렌즈의 자세한 이야기는 여기에서 확인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