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놀자,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레저큐’ 인수

0

야놀자가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기업 ‘레저큐’ 인수했다고 27일 밝혔다.

이번 인수는 야놀자가 올해 초 발표한 글로벌 R.E.S.T.(Refresh·재충전, Entertain·오락, Stay·숙박, Travel·여행) 플랫폼 구체화를 위한 계획의 첫 번째 단계다. 앞으로 양사는 여가와 레저, 액티비티, 숙박 등을 모두 아울러 여가 시장의 디지털화에 집중하고 양사가 추진 중인 비즈니스 로드맵을 구체화 할 계획이다.

레저큐는 지난 2013년 설립된 IT 기반의 레저액티비티 플랫폼 1위 기업으로 레저액티비티 시장에서 디지털 벨류체인 전체를 확보하고 B2B와 B2C 영역에서 입지를 굳히고 있다. 모바일 티켓관리, IT솔루션 제공 등의 솔루션 비즈니스와 국내여행 큐레이팅 서비스 ‘가자고’를 비롯한 커머스 비즈니스를 통해 지난 2017년에는 약 1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또한 소프트뱅크벤처스, SJ투자파트너스, KDB한국산업은행 등 국내 유수의 벤처 투자사로부터 투자를 유치한 바 있으며 최근까지도 국내 대형 포털 및 여행사를 비롯해 많은 기업으로부터 전략적 투자 제안을 받았다.

레저큐 문보국 대표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을 지향하는 야놀자의 미션과 비전에 공감하며, 국내 온라인 여가플랫폼-오프라인 여행플랫폼-글로벌 R.E.S.T. 플랫폼으로 이어지는 비즈니스 로드맵 상 시너지가 명확해 공식 계열사로 함께 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 “레저액티비티 시장의 디지털화를 통해 모든 사람들이 더 가치 있는 여행 및 여가를 경험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인 만큼, 앞으로 국내는 물론 글로벌 1위 레저액티비티 전문 플랫폼으로 도약하기 위해 기술개발 및 마케팅에 투자를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종윤 야놀자 부대표는 “이 달 초 간담회를 통해 사업 방향을 발표한 이후, 야놀자가 그리는 글로벌 여가 플랫폼 구축에 뜻을 함께 하고자 하는 국내외 관련 기업들의 러브콜이 이어지고 있다”며 “4차 산업혁명으로 급변하고 있는 전세계적인 여가시장 성장 및 워라밸 트렌드 확산 등 레저 액티비티 시장의 높은 성장성에 대해 의심할 여지가 없는 만큼, 야놀자는 국내외 다양한 여가 플랫폼 기업과의 협력 및 공격적 투자를 통해 글로벌 R.E.S.T. 플랫폼을 완성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