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40억 투자 유치한 美 마사지 스타트업

0

마사지계의 우버를 지향하는 수드(soothe)는 업계에서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온디맨드 마사지 스타트업이다. 최근 3,100만 달러 규모의 시리즈 C 투자 유치를 마친 수드는 지금까지 총 7,800만 달러(약 800억 원)의 투자금을 모으며 전 세계에서 가장 큰 마사지 스타트업으로 이름을 올렸다.

미국, 영국, 호주의 주요 도시를 포함해 약 60개 도시에서 서비스되는 수드는 앱을 통해 오전 8시부터 12시까지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서 검증된 테라피스트로부터 마사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O2O 플랫폼이다. 테라피스트는 고객 요청 후 한 시간 안에 방문해 스파 수준에 버금가는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수드는 일관된 서비스 수준을 보장하기 위해 마사지 자격증을 보유한 테라피스트만 고용한다. 수드에 고용된 테라피스트들은 최소 500시간에서 1000시간 이상 실무 트레이닝을 받은 CMT(Certified massage therapist)로 수드가 직접 한 명씩 만나 테크닉을 시험하는 등 까다로운 테스트 절차를 진행한다. 수드측에 따르면 지원자의 약 3분의 1이 합격해 수드 테라피스트 네트워크 소속 테라피스로 활동한다고 한다. 현재 네트워크에는 테라피스트 1만 1,000명이 소속돼있으며 개별적으로 독립계약을 맺는다.

마사지에 필요한 물품들은 모두 테라피스트의 몫이다. 여기에는 마사지 테이블, 오일, 시트, 보험까지 포함된다. 약속된 장소에 해당 물품을 모두 가져가야하는 번거로움이 있지만 수드를 통해 시간당 약 70불을 벌 수 있기 때문에 테러피스트 입장에서는 마다할 이유가 없다.  60분 전신 마사지 비용이 109달러인 것으로 볼 때 꽤 높은 금액이 테러피스트에게 돌아가는 셈이다. 이는 업계 기준보다 높은 소득일 뿐만아니라 기존 스파에서 일하는 비용의 약 세배 정도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수드의 창업자인 멀린코프만은 (Merlin Kauffman) 마사지를 받기 위해서 필요한 것은 마사지사와 테이블뿐이지만 불필요한 비용을 모두 소비자가 지불해야한다는 점에 불만을 갖고 시장의 비효율성을 해소하기 위해 수드를 설립했다. 2013년에 설립된 수드는 시장의 퍼스트 무버는 아니지만 해당 시장에서 가장 빠른 성장 속도를 보이고 있다. 2010년에 뉴욕에 설립된 온디맨드 마사지 스타트업 질(Zeel)은 미국내 85개 도시에서 서비스 되며 수드의 가장 큰 경쟁사로 여겨지지만 투자 규모만 봤을 때 수드와 7배 이상 격차를 보이고 있어 실질적으로는 비교 대상이 될 수 없다.

수드는 경쟁사 인수를 통해 공격적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다. 비슷한 시기에 설립된 샌프란시스코 마사징 스타트업 언와인드미(Unwind me)를 2015년에 인수했으며 2018년 1월에는 멜트(Melt)를 인수했다. 인수가격은 모두 공개되지 않았다. 멜트에 소속돼 미국 12개 도시에서 활동하던 테러피스트는 자연스럽게 수드 네트워크에 흡수됐으며 고객 역시 수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되면서 수드는 약 60개 도시에서 마사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업계 최대 기업이 됐다.

수드는 B2C뿐만 아니라 B2B 사업에도 손을 뻗치고 있다. 기업을 대상으로하는 B2B 서비스는 B2C와는 다르게 테이블 대신 의자에서 서비스를 받는다. 마사지 시간도 1인당 최대 10~15분으로 제한 되어있다. 수드의 기업 고객은 페이스북, 마이크로소프트, 훌루, 우버 등 테크기업이 주를 이룬다. 또 호텔 파트너십을 맺고 호텔에 머물고 있는 고객에게도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온라인숍을 운영하며 커머스쪽에서도 기회를 엿본다. 온라인숍을 통해 수드가 만드는 테라피 제품을 구매할 수 있으며 기프트 카드로 마사지 서비스나 제품을 선물할 수 도 있다.

수드는 최근 리버사이드컴퍼니로부터 유치한 시리즈 C 투자 금액으로 더욱 공격적인 사업 확장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이번 투자와 함께  설립자인 멀린 코프만은 CEO자리에서 물러나고 CFO인 사이먼 헤이릭이 그 역할을 대신할 예정이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3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