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농 생리대 라엘, 16억 투자 유치

0

유기농 여성 위생용품 이커머스 라엘이 소프트뱅크벤처로부터 약 16억 원(150만 달러)의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투자는 에이티넘파트너스와 미국의 유기농 제품 1위 이커머스 트라이브마켓(Thrive Market)이 공동으로 참여했으며 총 투자금은 총 23억 원(210만 달러)이다.

라엘은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한인 여성들이 시작한 스타트업으로 유기농 생리대와 탐폰, 자연 성분의 뷰티 제품을 판매한다.

여성 위생용품은 여성이 40년 이상 매달 사용하는 필수품임에도 미국 대기업 제품이 유해 물질을 다수 포함하고 있을 정도로 안전성 문제가 소홀히 다뤄졌다. 라엘은 일찍부터 이 문제를 여성 소비자들의 권리 차원에서 접근하여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을 만들었으며, 유기농 제품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내다봤다.

라엘 제품은 소비자들의 신뢰를 얻어 출시 첫 해인 2017년 미국 아마존 유기농 패드 카테고리 판매 1위를 달성했으며, 1년 만에 생리대 20만 팩을 판매하여 200만 달러의 연 매출을 거뒀다. 아마존에서 천 개가 넘는 4.5점 이상 리뷰들을 보유하며, 독일, 영국, 이탈리아 등 유럽 5개국 시장에도 진출했다. 또한, 작년 생리대 독성 물질 파동 후 한국 소비자들의 직구 구매도 증가했다.

이번 투자를 주도한 소프트뱅크벤처스의 정지우 수석은 “라엘은 지속적인 제품 개발과 혁신을 통해 여성 위생용품 분야에서 기존 제품들을 대체할 독보적인 브랜드가 될 것”이라며, “소비자들의 신뢰를 바탕으로 미국에서 한국으로 역 진출하여, 한국을 거점으로 아시아 시장으로 뻗어 나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라엘의 아네스 안 대표는 “라엘은 여성 위생용품에 관한 모든 솔루션을 제시하고, 나아가 자연 성분의 생필품과 뷰티 제품 군을 확장하는 것이 목표”라며 “이번 투자를 발판으로 제품 개발과 글로벌 시장 진출을 함께할 인재 채용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