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 기반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스타트업 쓰리빌리언, 30억 원 투자 유치

0

AI 기반 희귀질환 유전자 진단 스타트업 쓰리빌리언이 30억 원 규모의 시리즈A 투자를 유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한국산업은행 주도로 더웰스인베스트먼트, JW에셋 총 세 곳이 참여했다.

쓰리빌리언은 유전체 분석 기술을 바탕으로 5천여 종의 희귀유전 질환을 한 번에 진단하는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인공지능 기반 분석을 통해 수백만 개의 유전 변이를 효과적으로 검사한다.

투자금은 임상연구 규모 확장과 인공지능 기반 유전자 해석 기술 고도화에 쓰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향후 5년간 100배 이상 성장할 것으로 전망되는 글로벌 희귀질병 진단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한다는 전략이다.

나아가 진단 검사 서비스를 통해 확보되는 희귀질환 환자의 유전체 데이터를 기반으로 희귀질환 치료제 개발을 위한 데이터 플랫폼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7천여 종의 희귀질환 중 치료제가 개발된 질환은 겨우 5%에 불과한 상황에서 유전체 데이터 플랫폼은 신약 타겟 발굴, 신약 후보 물질 도출과 같은 희귀 질환 치료제 개발에 필수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는 기대다.

금창원 쓰리빌리언 대표는 “AI 희귀질환 검사 엔진을 고도화하는데 가장 중요한 것은 더 많은 숫자의 희귀질환 환자 게놈 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라며 “이번 투자를 바탕으로 국내외 협력 병원, 환자 단체 등과 임상 연구 규모를 확대해 희귀질환 검사 시장에서 세계적인 경쟁력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