늘어나는 신규 체인, 문제 없을까

0

최근 기존 블록체인을 사용하지 않고 직접 신규 체인을 만드는 프로젝트가 증가하고 있는 현상에 대해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메인넷 개발을 통해 얻을 수 있는 혁신성에 중점을 둬야 한다고 조언했다.

3일 그랜드 인터콘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열린 후오비카니발에서 ‘블록체인 기술의 현재와 미래’라는 주제로 열린 패널토론에 참석한 블록체인 전문가들은 다양한 시각에서 증가하는 신규 체인에 대한 의견을 전했다.

중국의 이더리움이라고 불리는 말컴레리더 네오 매니저는”프로젝트마다 직접 메인넷을 만드는 건 이상적인 현상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체인을 새롭게 만드는 것이 혁신을 더하는 길이 아닐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새로운 메인넷을 만드는 일이 기존 블록체인의 제약을 해결해야 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하지만 현재는 그렇지 않다는 것이다. 그는 “기존에 존재하는 기술적 제약들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석, 박사급의 인재 및 대학과의 협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또 “근본적으로 진짜 블록체인의 기술을 이해하는 블록체인 아키텍쳐도 드물다”며”결과적으로 새로운 블록체인을 굳이 만들어야 할 필요는 없다”고 주장했다.

류익선 다날 CTO는 반대 의견을 내놨다. 기존 블록체인 플랫폼이 여러 문제점을 갖고 있기 때문에 신규 프로젝트가 기존 메인넷에 올라가기 어렵다는 설명이다. 류 CTO는 메인넷을 직접 만들면서 문제점을 발견하고 개선하는 과정이 기술 발전에 기여 할 것으로 본다”며”여러 방면에서의 시도들이 블록체인이 발전을 가져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웬빈종 퀀텀 수석 개발자는 양쪽 입장에 모두 동의하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다양성은 산업의 발전을 가져오기 때문에 다양성 측면에서 신규체인의 등장은 찬성하지만, 굳이 자체 메인넷을 만들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기존 플랫폼인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이 다년간 활용되면서 버그도 적고 산업의 인정을 받았기 때문에 기존에 존재하는 자원을 사용하는 것이 더 효율적일 것이라는 설명이다.

그는 “똑같은 형태의 메인넷이라면 의미가 없지만, 기존의 메인넷이 할 수 없는 것을 하기 위한 신규 체인은 필요하다”고 말했다.

왕춘 F2POOL 대표는”비트코인의 확장성을 증가시키는데 고민은 많이 했지만 진전은 없었다”며”여전히 혁신적인 아이디어를 기존 블록 체인에 도입하는 것은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단순히 특징 없이 복제품인 경우도 많지만 대부분 프로젝트가 신규체인을 개발하는데는 합당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담게리 HCASH 대표 역시 신규체인 등장에 대해 긍정적인 의견을 전했다. 그는”메인넷을 개발하는 것은 혁신이며 도전을 하지 않으면 혁신도 미래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개인적으로 신규 체인 증가에 대해 찬성하는 입장이며 만약 독자 메인넷 개발을 금지시킨다면 혁신은 일어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토론에서는 다양한 디앱들이 등장하고 있지만 계획했던 로드맵대로 시행되지 않는 문제점도 언급됐다. 웨빈종 퀀텀 수석 개발자는 “이 시장에는 굉장히 많은 버블이 존재한다”고 말했다. ICO가 등장하면서 산업의 발전을 촉진했지만 진정한 기술의 개발보다는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까지 시장에 유입됐다는 것이다. 그는”돈을 많이 버는 것보다는 이 기술이 세상을 어떻게 바꿀 수 있는지 생각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많은 프로젝트의 로드맵을 신중하지 않게 작성하는 것이 아쉽다”며”로드맵을 작성할 때 실현 가능한 로드맵으로 작성할 것”을 조언했다. 퀀텀의 경우 로드맵대로 개발을 실행했는데 오랫동안 이 산업을 관찰하면서 준비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또 앞으로 블록체인의 성능을 판단하는 TPS(초당트랜젝션 수)보다는 거버넌스가 중요해질 것이란 의견도 나왔다. 말컴레리더 네오 매니저는 “앞으로는 TPS만으로는 경쟁력을 가질 수 없다”며”거버넌스 측면에서 블록체인 네트워크에 참여하는 참여자들이 모두 같은 목적을 갖고 활동할 수 있게 하는 것이 중요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