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으로 간 대구 글로벌디자인스쿨팀 “가능성 확인했다”

0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가 글로벌 디자인스쿨을 통해 선발한 우수 5개팀과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 참가, 현지 관람객으로부터 호평을 받았다고 밝혔다.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은 세계 3대 디자인 페스티벌로 꼽힌다. 9월 중순 일주일간 런던 전역에서 열리는 이 행사는 도시 박물관, 전시장은 물론 대중이 접근하기 쉬운 모든 공간에 디자인을 배치해 기간중 런던을 찾는 누구나 디자인을 쉽게 즐길 수 있다.

글로벌 디자인스쿨 우수팀은 이 중 런던 디자인 페어(London Design Fair)에 참여했다. 런던 디자인 페어는 9월 20∼23일까지 4일간 전 세계 36개국 550여 명 전시팀이 참가했다. 매년 2만 8,000명에 달하는 관람객이 찾아 국제적인 디자인 교류의 장으로 불린다.

런던 디자인 페어에 참여한 국내 스타트업은 모듈형 선반 기구 스타트업인 몬스터럭쳐, 모듈형 고속무선충전기 업체인 모아컴퍼니, 360도 회전 가능한 스마트 로테이터를 개발한 쓰리아이, 척추측만증 환자를 위한 섬유형 교정 수트를 개발한 밸류앤드트러스트, 스마트 센서 스타트업인 퓨리메디 5개팀이다.

센터 측은 이들 5개 스타트업이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 참가를 통해 글로벌 시장 진출 가능성을 확인했을 뿐 아니라 12월 열릴 예정인 서울 디자인 페스티벌에도 참여해 국내 판로 개척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IF 디자인 어워드 2019에도 출품, 우수성을 검증받는다. 연규황 센터장은 “수요자 중심 제품이나 서비스가 잇달아 성공하면서 디자인은 이제 스타트업의 핵심 역량이 됐다”며 “스타트업의 디자인 역량을 강화해 세계적 무대에서도 통할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편집장.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