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블록 논란 ‘아이콘’을 위한 변명과 진짜 문제

0

아이콘(ICON)에서 생성된 블록 트랜잭션이 딱 1개 밖에 없는 깡통블록이라는 지적으로 시작된 아이콘 논쟁을 지켜보면서 여러 생각이 든다.

첫째. 아이콘 입장에서 보면 다소 억울할 것이라는 것이다. 아이콘은 체인 다수를 중심으로 연결하겠다는 계획을 가진 메인넷이다. 이런 네트워크는 상당한 시간이 걸려서 먼저 다수 체인이 연결되고 나서야 플랫폼으로서의 성패 판단을 할 수 있다. 올해 1월 릴리즈된 메인넷이 이제 갓 9개월이 채 안됐음에도 트랜잭션 수가 적다고 하는 건 너무 성급한 감이 있다고 본다.

둘째. 아이콘의 비즈니스는 증권사와 보험사 등 금융사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금융사는 블록체인으로 뭘 한다는 건 불가능에 가깝다. 왜냐하면 레거시 시스템과의 연결이 매우 어려운 탓이다. 이런 금융사의 사정을 조금이라도 이해한다면 금융사 네트워크에선 타 블록체인과 연결할 수 있는 트랜잭션이 만들어진다는 건 거의 불가능하다. 이 말은 아이콘의 인터네트워킹 플랫폼을 만들겠다는 아이디어는 시너지가 나기 힘들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얘기다.

아이콘은 금융투자협회와 프로젝트를 하면서 이를 성공적으로 플랫폼으로 만들어냈다. 크게 축하할 일이다. 하지만 비즈니스 방향에 대해선 지금까지 해본 적이 없다면 지금이라도 고민을 해야 하지 않을까 싶다. 프리이빗이라면 몰라도 메인넷 플랫폼으로선 성공하기 힘든 비즈니스 방향을 설정했다고 보여진다.

셋째. 아이콘 기술진의 에러와 버그에 대한 불감증에 대한 걱정이다. 아이콘은 지난 1월 메인넷을 론칭했다지만 소스코드 공개 없이 6개월 넘게 운영했었고 메인넷 주소나 블록을 익스플로러로 공개하지 않았다. 더구나 코딩 에러로 관리자에게만 허용되어야 할 거래 중지와 거래 재개 같은 기능이 누구에나 허용되는 치명적 에러가 발견됐지만 이를 사소한 버그로 애써 포장하고 넘어갔었다.

이번에도 메인넷 트랜잭션 수와 네트워크 가치는 상관관계가 없다고 강변하고 넘어갈 뻔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아이콘이 깡통블록을 생성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상관관계가 없는 만큼 네트워크 가치가 충분하다고 주장할 수는 없다.

마지막으로 아이콘은 국내에선 최고의 블록체인으로 생각되는 프로젝트다. 필자는 아이콘이 지리멸렬하고 있는 우리 토종 블록체인이 삼성이나 현대처럼 글로벌 시장에서 크게 성공한 신화를 써 내려가 주기를 바란다. 아이콘은 그럴만한 충분한 위치에 있고 사업 초기부터 지금까지 충분한 운이 뒤따라 주면서 크게 성공할 만한 기초도 닦았다. 하지만 그 기초를 기반으로 기술력을 증명하기보다는 이미 성공한 것처럼 보이려고 언론 플레이에 집중하는 모습에는 실망을 하게 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아이콘을 다시 한 번 믿어본다. 김종협 대표가 최근 인터뷰에서 밝혔듯 아이콘은 “큰 시야를 갖고 가는 프로젝트”이기 때문이다. 아이콘은 천천히 그러나 크게 성공시킬 수 있는 기술진을 갖고 있다는 점을 믿는다.

※ 해당 글은 필자의 주관이 담긴 칼럼으로 벤처스퀘어의 편집 방향이나 의견과 반드시 일치하지 않는다는 점을 밝혀둔다.

About Author

이영환 딜라이트체인 대표
/ nicklee@delightchain.io

현 딜라이트체인 대표이사. 딜라이트체인은 블록체인을 기반으로 新경제 생태계를 건설해 인류 공영에 이바지하겠다는 목표로 창업한 블록체인 기업으로 에코버스 프로젝트를 운영 중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