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싹 바뀐 ‘모바일 네이버’

0

“3,000만의 다양성이 네이버 개편의 핵심, ‘연결’이라는 네이버 본질에 집중한다 ” 한성숙 네이버 대표가 10일 열린 ‘NAVER CONNECT 2019’에서 네이버 모바일 개편 방향을 발표했다.

개편된 모바일 네이버 첫 화면에는 검색창만 남겼다. 기존 검색창인 ‘그린윈도우’와 새롭게 도입한 인터렉티브 검색버튼 ‘그린닷’만 배치한다. 이전 버전 첫 화면에 존재하던 뉴스와 실시간 급 상승검색어는 뉴스판과 검색차트판에서만 제공된다. 실시간 급상승어도 사용자가 선택하는 공간과 연령, 시간, 주제별 필터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뉴스 제공방식도 달라진다. 한 대표는 “현재처럼 뉴스 5개와 사진 기사 2개를 3,000만 명에게 동일하게 제공하는 일은 더 이상 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대신 언론사와 뉴스 독자가 직접 만날 수 있는 구조를 강화했다. 사용자가 언론사를 구독하면 해당 편집진이 정한 뉴스를 받아보는 방식으로 언론사와 구독자를 직접 연결한다.

새로 추가된 인터랙티브 그린닷은 터치 한 번으로 인공지능 기반의 다양한 기술 도구를 사용할 수 있는 도구다. 예를 들어 모바일 네이버에서 상품을 볼 때 그린닷을 터치하면 네이버의 콘텐츠 추천기술 AiRS와 상품추천기술 AiTEMS가 관련 상품을 주제로 다양한 상품을 보여주는 식이다. 그린닷은 네이버 하단 중심에 위치하며 웹 서브 페이지 툴바 하단에도 배치돼 있다. 어떤 사이트에 있더라도 네이버 검색으로 이동할 수 있다. 한 대표는 “그린닷은 스마트 서치는 물론 인터넷 모든 서비스를 연결하는 시작점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소개했다. 향후 파파고, 클로버, 웨일 등 AI 기반의 기술 도구도 결합해 나갈 계획이다.

왼쪽으로 밀면 나타나는 웨스트랩, 첫 적용대상은 커머스=화면 구성에는 익숙함과 새로움을 더했다. 오른쪽으로 스와이프하면 펼쳐지는 기존 콘텐츠 주제판은 그대로 유지하되 새로운 서비스와 기술은 왼쪽 편에 선보인다. 왼쪽으로 화면을 밀면 만날 수 있는 ‘웨스트랩’은 파트너가 만들어내는 커머스, 콘텐츠를 사용자가 직접 연결하고 발견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가 이뤄질 예정이다.

첫 적용대상은 커머스다. 그동안 스토어 상품은 20만 개를 넘어섰지만 수많은 콘텐츠 중 이용자가 만날 수 있는 연결고리는 약했다. 쇼핑판도 기존 뉴스판처럼 운영되던 탓이다. 사용자 입장에서는 텍스트위주로 상품 정보를 접하는 경우가 많을 수 밖에 없었다. 젊고 트렌디한 느낌보다는 정적인 이미지가 강했다는 분석이다. 웨스트랩에서는 글, 이미지는 물론 동영상을 활용해 고객과 직접, 더 다양한 방식으로 만날 수 있는 통로를 열어둔다. 한 대표는 “스마트스토어 운영 파트너가 단골을 형성하고 작접 만나거나 네트워크를 형성할 수 있는데 네이버가 너무 많이 들어가있는게 아닐까 싶었다”며 “네이버의 역할은 파트너가 움직일 수 있는 도구를 마련해주는 것”이라고 정의했다.

11일부터 웨스트랩에서 공개되는 쇼핑판은 특가, 패션, 홈 스타일링, 라이프, 북, 백화점처럼 주제별로 한 곳에 모았다. 모바일화면에서 백화점 3층을 둘러보는 것처럼 구성했다. 최상단 핵심영역은 수수료가 없다. 새롭게 시작하는 영역인만큼 다양한 시도를 통해 사용자의 흐름 패턴을 파악하는데 사용한다는 취지다.

2009년 월 35만 명이 방문하던 네이버 모바일은 3,000만 명의 이용자가 찾는다. 매얄 약 41만 명의 창작자가 웹툰, 동영상, 음악, 사진 등 150만 건의 다양한 콘텐츠 네이버에 공개한다. 300만명이 넘는 스몰 비즈니스 사업자도 매일 1,810만 건의 상품을 소개하고 있다. 한 대표는 “네이버의 각양각색의 콘텐츠 상품이 사용자와 충분히 연결되며 생산자가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만들어갈 수 있도록 플랫폼이 되고자 고민한다”며 “이런 측면에서 3,000만명이 주목하는 네이버 첫화면은 가장 중요한 발전의 공간이 되어야 한다”며 이번 개편 의미를 설명했다.

한 대표가 밝힌 새로운 모바일 네이버 사용 소감은 “이전 버전으로 돌아가고 싶지 않다”는 것이다. 이전보다 검색 편리성이 높아지고 뉴스와 커머스 영역이 다양해지며 볼거리도 많아졌다는 이유다. 문제는 3,000만 사용자가 느끼는 이질감이다. 한 대표는 “인터넷 서비스 완성은 끝이 없다”며 “개편을 통해 사용자 목소리에 집중하고 새로운 변화로 야기된 불편은 지난 20년간 쌓인 운영 노하우로 빠르게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나아가 “플랫폼이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것은 파트너에게도 더 큰 성장의 기회를 제공한다”며 “사용자와 파트너, 네이버가 다함께 지속성장하는 미래를 만들어가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새롭게 개편된 네이버 모바일은 안드로이드 베타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