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LOMR로 장비 없이 가상현실 즐긴다”

0

“흔히 VR의 다음 세대는 혼합현실이라고 해요. 혼합현실은 현실 세계에 가상의 물체를 띄워 현실적 가상세계를 구현하는 것을 말하는데 HOLOMR은 이 시장에서 하나의 대안 기술로 활용 것입니다.” 비빔블은 기존의 VR, AR, 홀로그램 등의 단점을 보완한 새로운 형태의 기술인 무안경식 혼합 현실 시스템 HOLOMR을 개발하는 기업이다. HOLOMR을 통해 여러 사람이 장비 없이 홀로그램 형태의 콘텐츠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새로운 형태의 플랫폼 시장을 만들어가고 있는 것.

그는 HOLOMR 기술을 쉽게 설명하기 위해서 e-sports 경기에서 진행된 VR 게임 얘기를 꺼냈다. 게이머는 장비를 착용하고 가상세계에서 즐겁게 게임을 즐기지만, VR 게이머가 경험하고 있는 VR 내부의 가상세계를 관중들은 모니터를 통해 감상할 수밖에 없어 현장감을 느끼지 못할 뿐만 아니라 공감도 하지 못한다.

그는 “관람객은 VR 게이머가 허공에다 손을 휘젓는 모습을 모니터로 지켜보는 것일 뿐 체험자의 환경은 상상을 통해 경험할 수밖에 없어 실망감을 느낀다고 한다”며”우리는 게임 속 상황을 게이머 주변에 홀로그램처럼 띄워 보여줌으로써 이러한 환경적 제약을 개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VR 기술은 체험자의 1인칭 화면을 또 다른 모니터를 통해 관찰하는 것만 가능해 체험자의 가상세계를 관람자들은 상상만 하는 1인용 이었다면 HOLOMR은 실제 VR 속 현장 전체를 홀로그램방식이나 혼합현실 방식으로 보여줘 외부 관람객들도 장비 착용 없이 현장감 있고 재미있는 환경 체험을 공유 할 수 있다.

유 대표가 HOLOMR이란 새로운 형태의 기술을 개발하게 된 이유는 2014년부터 VR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느꼈던 VR 콘텐츠의 한계 때문이다.

유 대표는 비빔블의 전사격인 CNBOX라는기업을 운영하며 VR을 통한 안전 교육 콘텐츠를 시장에 뛰어들었다. 당시 국내에 재난 사고들이 자주 발생하면서 실제 재난 상황에서 대응할 수 있는 VR 인터렉티브 교육 콘텐츠에 대한 의뢰가 많은 시점이었다.

그는 VR 콘텐츠를 제작하면서 두 가지 문제점을 발견한다. 첫째는 비용의 문제. 다수의 인원이 교육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VR기기와 컴퓨터 등 기본 인프라가 준비되어야 하는데 비용 문제로 인한 현실적인 어려움이 컸다.

이런 이유로 소수의 인원만이 VR 체험을 할 수 있었고 나머지 사람들은 지켜보는 방식으로 교육을 받다 보니 교육의 효과가 떨어진다는 문제점이 추가로 발생했다. 결국 여러사람이 함께 동시에 체험할 수 있는 VR 콘텐츠의 환경 부재를 경험하면서 장비 없이 VR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는 HOLOMR을 개발하게 된다. HOLOMR은 2년간의 연구를 거쳐 현재 특허까지 마친 상태다. 유 대표는 “향후 HOLOMR을 체험형 교육 교보재로 활용 할수있도록 만드는 것이 장기적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 대표는 비빔블 설립 초기에는 교육 분야에 맞춰 콘텐츠를 제작했지만 실제 시장에서는 공연이나 전시를 위한 수요가 많다는 것을 발견하고 다양한 분야에 HOLOMR을 활용하기 위한 준비에 나서고 있다. 그는 “지금까지 VR콘텐츠를 꾸준히 제작하며 만난 기존 고객사들에게 HOLOMR을 알리는데 집중하고 있다”며”VR콘텐츠 체험에 단점을 보완한 시스템 이기 때문에 기존 고객사들도 긍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유 대표는 HOLOMR 기술을 SDK 형태로 제공해 최대한 많은 업체가 HOLOMR을 활용한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협력사를 늘려가는 방식으로 HOLOMR의 인지도를 높이고 시장에 확장한다는 계획이다.

최근에는 미국 올랜도에서 열린 올랜도 국제 테마파크 박람회(IAAPA)에 참여해 HOLOMR을 선보이기도 했다. IAAPA는 전세계 테마파크 산업 관계자들이 한 자리에 모이는 대규모 행사로 비빔블은 이번 전시를 통해 HLOLMR를 소개하는 한편 기존 테마파크 시장에서 볼 수 없었던 ‘HOLOMR 전용 테마파크’를 세계시장에 판매하기를 기대하고 있다.

유 대표는 “국내 VR시장이 커지고 다양해지는 VR 콘텐츠에 비해 유통이나 서비스를 할수있는 곳이 없다는게 아쉬워 대중화 할수 있는 방법을 고심하다 HOLOMR이라는 새로운 시스템을 개발하게 됐다”며”앞으로 한가지 기술이 아닌 증강현실, 가상현실, 혼합현실, 홀로그램 등을 활용한 다양한 교육,체험 의 공간을 구축하여 대중에게 선보이고 기술과 콘텐츠를 유통,서비스하고 싶다”고 밝혔다.

비빔블은 향후 미국 내 프로젝트 진행을 위해 미국 지사와 영국 지사 설립을 계획하고 있다. 유 대표는 “국내는 시장의 협소함으로 좋은 콘텐츠와 많은 제작사가 외면받거나 힘든 경우가 많고 비빔블 또한 자체 콘텐츠를 제작하고도 유통할 곳을 찾지 못해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며”이를 극복하기 위해 내년 비빔블은 해외 진출과 해외 프로젝트를 추진해 많은 결실들이 이뤄지는 한 해가 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