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LG전자, 로봇 기술 공동 연구한다

0

네이버와 LG전자가 로봇 기술 공동 연구에 나선다. 네이버의 기술연구개발법인인 네이버랩스가 LG전자의 안내 로봇에 자사 위치·이동통합 플랫폼인 xDM(eXtended Definition & Dimension Map) 적용을 위한 공동 연구를 진행하는 것.

이번 공동 연구 진행은 1월 8일부터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진행된 CES 2019 기간 중 양사가 상호 부스를 방문해 전격 결정한 것이다. 이에 따라 네이버는 LG전자와 협력해 xDM을 더 큰 가치가 지닌 서비스로 발전시키도록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xDM은 지도 구축과 측위, 내비게이션 분야에서 축적한 고차원 기술과 고정밀 데이터를 통합한 위치·이동 통합 기술이다. 실시간 이동 정보 파악과 정밀 위치 인식, 3차원 고정밀 지도 축과 자동 업데이트 등을 통해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다.

양측의 이번 협력은 xDM을 LG전자의 안내 로봇에 적용해 시너지를 확대하는 것이다. LG전자는 저가 센서와 낮은 프로세싱 파워로도 정확도 높은 실내 자율주행을 할 수 있는 xDM 플랫폼을 도입, 안내 로봇인 에어스타를 진화시키고 네이버랩스는 로봇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xDM 플랫폼을 더 고도화시킬 계획이다.

석상옥 네이버랩스 헤드는 “다양한 로봇 개발을 통해 일상 속 기술 혁신에 노력하는 LG전자와 협력해 생활환경지능 기술을 더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밝혔다.

About Author

이석원 기자
/ lswcap@venturesquare.net

벤처스퀘어 기자. 월간 아하PC, HowPC 잡지시대를 거쳐 지디넷, 전자신문인터넷 부장, 컨슈머저널 이버즈 편집장, 테크홀릭 발행인 등 온라인 IT 매체에서 '기술시대'를 지켜봐 왔다. 여전히 활력 넘치게 변화하는 이 시장이 궁금하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