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험 실습 위주로 개편된 ‘청소년 비즈쿨’

0

중소벤처기업부와 창업진흥원이 청소년 비즈쿨 운영 계획을 7일 발표했다.

올해 예산은 76억 원으로 400여개 학교를 비즈쿨로 지정하고 창업·경제교육, 문제해결 체험활동, 창업동아리, 전문가 특강 등을 지원한다는 구상이다.

비즈쿨 학교로 지정되면 기업가정신 교재, 창업동아리 운영을 위한 재료비, 체험활동비, 전문가 강사비 등을 지원받는다. 학교당 지원 금액은 4백만 원부터 1억 원까지다.

올해는 체험과 실습 위주로 전면 개편됐다. 메이커스페이스, 체험교실에서 로봇, 드론 등을 직접 만들어보는 현장 교육이 강화됐다. 비즈쿨 교사의 건의를 반영해 지정기간도 1년에서 2년으로 늘어났다. 1년간의 사업성과를 평가해 1년 연장하는 방식이다.

중기부 관계자는 “기업가정신은 창업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라 사회 모든 영역에 적용되는 시대정신”이라며 “비즈쿨을 통해 미래사회가 요구하는 창의적인 인재가 많이 육성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청소년 비즈쿨 지원사업은 청소년이 스스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는 창의인재로 자라날 수 있도록 기업가정신, 모의 창업을 교육을 통해 전하고 이를 통해 도전정신, 문제해결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2002년에 마련됐다. 올해 청소년비즈쿨 사업 신청은 26일까지로 K-스타트업 누리집에서 할 수 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