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주, 스타트업이 테크스타즈에서 얻은 건…”

0

“적응까지 얼마나 걸릴지도 모르는 현지 시장 진출, 이 과정에서 겪을 수 있는 모든 경험을 13주 만에 해볼 있다” 김동환 포티투마루 대표가 테크스타즈 프로그램에 대해 이 같이 요약했다. 포티투마루는 2018년 테크스타즈 런던에 국내 AI 스타트업으로는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테크스타즈는 와이컴비네이터와 글로벌 액셀러레이터 양대산맥으로 손꼽히는 유럽 기반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다. 유럽과 미주 등 주요 도시 50여 곳에서 글로벌 기업과 혁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정규 액셀러레이터 참가 기업에 초기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2일 드림플러스 강남에서 열린 테크스타즈 런던 설명회에서 Eamonn Carey 테크스타즈 런던 디렉터는 “테크스타즈는 스타트업 성공을 돕는 액셀러레이터”라며 “스타트업의 성공적인 IPO를 돕고 있다”고 소개했다.

테크스타즈 멘토쉽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을 거친 스타트업은 약 2,000곳, 이 중 180곳이 엑싯에 성공했다. 우버, 센드그리드, 트윌로 등 유니콘 기업 테크스타즈로부터 초기 투자를 유치한 대표적인 사례다. 한국 스타트업 중 포티투마루가 테크스타즈 런던, 코노랩스가 테크스타즈 SAP.iO 포로그램, 에디터가 테크스타즈 싱가포르와 함께했다.

포티투마루는 설명회에서 테크스타즈 런던 프로그램 참가 경험을 공유했다. 포티투마루는 테크스타즈 런던 공개 서류 심사 후 총 4차례 인터뷰를 거치고 최종 참가 기업으로 선발됐다. 당시 약 1,200개 기업이 참여해 10개 기업만이 프로그램에 참가할 수 있는 기회를 얻었다.

선발 이후에는 13주, 약 세 달 간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프로그램 첫째 달은 집중 멘토링이 진행된다. 다양한 배경을 가진 멘토가 원탁에 앉아 스타트업 팀을 기다리고 있다. 멘토링이 시작되면 스타트업은 원형 테이블을 옮겨 다니며 20분씩 1:1 멘토링을 진행한다. 이 단계에서는 실제 사업과 직접적으로 연관이 있는 멘토를 만날 수도 있지만 꼭 그렇지 않아도 잠재 파트너사나 투자사를 만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김 대표는 “돌이켜 생각해보면 전혀 접점이 없다고 생각한 파트너도 건너 건너 연결되는 경우도 있었다”며 “빡빡하게 이뤄지는 멘토링이 다소 버거울 수는 있지만 네트워크 중심으로 돌아가는 생태계에서 소홀히 할 수 없는 부분” 이라고 강조했다.

두 번째 달은 멘토링을 기반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점검하고 피보팅이 이뤄지는 단계다. 처음 한 달간 멘토링을 토대로 추가 미팅이 이뤄지고 네트워킹이 연결되기 때문에 더 깊이 있는 이야기가 오고 가는 단계이기도 하다. 마지막 한 달은 프로그램 꽃이라고 할 수 있는 데모데이가 진행된다. 전 세계 투자사와 스타트업 생태계 주요 기관이 참가하는 만큼 피칭 준비에 총력을 다한다. 방점은 스토리텔링에 찍혀있다. 김 대표는 “한국에서 진행되는 데모데이가 프로덕트 설명 중심이라면 테크스타즈는 스토리라인을 중심으로 전개를 고민하되 내용을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도록 세세한 부분까지 코칭 받는다”고 설명했다.

“생애 겪을 수 있는 네트워킹을 세 달 동안 집중 경험하게 될 것” Eamonn 디렉터와 김 대표가 강조한 건 강력한 네트워킹이다. 거의 매일 진행되는 집중 멘토링은 물론 워크샵, 알룸나이 이벤트 등 정기 행사를 통해 투자자와 창업자가 한 곳에 모이고 강한 유대를 형성한다. Eamonn 디렉터는 “전 세계 각 도시에서 이뤄지는 액셀러레이션 프로그램 외에도 150여 도시에 멘토, 투자자, 알룸나이 커뮤니티가 형성돼 있어 프로그램 이후에도 궁금한 점이 있으면 언제나 필요한 사람들과 연결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 또한”영국을 비롯한 유럽 시장을 눈여겨 봤지만 미국과 인도 등 생각지 못했던 시장과 적합한 인물을 찾을 수 있었다”고 전했다. 물론 참가비 명목으로 지원되는 2만 달러 대신 요청하는 지분 때문에 스타트업 입장에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지분을 내어주면서까지 얻을 수 있는 이득이 있냐는 것이다. 김 대표는 “그 이상의 유무형 자산을 얻었다”고 답했다. 일반적인 콜드콜로는 만날 수 없는 사람들을 테크스타즈 네트워크를 통해 얻었다는 것이 그의 경험이다. 김 대표는 “네트워크 중심으로 돌아가는 문화지만 결국 결정은 스스로가 해야 한다”며 “테크스타즈가 옵션을 나열해주면 네트워킹이나 멘토링 선택은 스스로 해야한다. 짧은 순간 빠른 의사 결정도 필요하다”고 전했다.

테크스타즈 런던의 경우 매년 2~20명 내외 초기 스타트업 중 시드 혹은 시리즈A 단계 투자를 유치한 참가 팀을 찾고 있다. 선발 시 가장 염두에 두는 건 팀워크다. 초기 기업이라 아이템이 잘 가다듬어져 있지 않더라도 집중 멘토링을 통해 개선할 수 있지만 이것들을 수행할 수 있는 팀원이 없으면 무용지물이라는 의견이다. Eamonn 디렉터는 “지원 시 (팀원에 대해 알 수 있도록) 팀 비디오를 준비하는 편도 도움이 된다”며 “모멘텀을 명확히 정하고 (지원서) 매 섹션을 간결하게, 수많은 지원자 중 눈에 띄기 위해 지원기간보다 빨리 지원하는 편이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About Author

이예화 기자
/ lee99@venturesquare.net

스타트업들과 함께 걷고, 뛰고, 부비며 이 세상에 필요한 다양한 가치를 만들어 나가고 싶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