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임사로 풀어본 박영선표 중기벤처

0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8일 취임식에서 “대기업과 중소벤처기업, 소상공인, 자영업자가 더불어 함께 잘 사는 자발적 상생 협력 문화를 만들겠다”고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상생과 공존은 중소벤처기업부 정책 철학의 기본이 되어야 한다”며”3만 달러 문턱을 넘어 4만, 5만 달러의 튼튼한 선진국으로 도약하려면 상생과 공존을 바탕으로 우리 경제를 중소벤처기업 중심 경제구조로 체질을 개선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또 “상생 협력은 경제구조를 바꾸는 첫 걸음이며 재벌개혁 역시 상생이 해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공정경제를 실현하겠는 포부도 밝혔다. 박 장관은 “공정경제를 위해 기술탈취 문제, 수위탁거래 불공정 행위는 반드시 개선해야 할 과제”라며”특허법원, 대검찰청, 특허청 등과 기술탈취 근절·불공정거래 개선위원회를 구성해서 공정한 경제가 구현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벤처인이 서로 소통하며 경쟁력을 키울 수 있는 플랫폼을 만들고 생태계 구축에도 나선다. 박 장관은 “청년과 3040대 경력자의 도전적인 창업을 적극 지원하고 프랑스의 스타시옹 에프와 같은 스타트업 코리아의 개방적 혁신 거점을 국내외에 만들어 작은 것들이 연결의 힘으로 강해지는 다양한 플랫폼 구축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연말 스타트업 코리아 엑스포를 개최하고 라스베이거스의 CES, 핀란드의 슬러시와 같은 한국 대표 브랜드로 키워낼 계획이다.

벤처기업 키우기에도 힘을 싣는다. 혁신 스타트업 성장을 막는 규제를 없애고 유니콘 스타트업이 나올 수 있도록 환경 개선에 나서는 것. 박 장관은 “2022년까지 12조원 규모 스케일업 펀드를 차질없이 조성해 혁신적 스타트업이나 중견기업이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4월 시행되는 규제자유특구에서 지역 내 혁신적인 창업벤처기업이 규제 걱정 없이 아이디어를 실현할 수 있도록 지자체와도 적극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도 중기부가 중점 추진해야할 정책으로 스마트 공장 확대, 중소기업 복지·힐링센터 건립, 소상공인·자영업 기본법 제정을 제시했다.

박 장관은 중기부 조직 운영과 관련해서 “문재인 정부의 명실상부한 상징 부처로서 그에 걸맞은 위상을 확립하겠다”면서 직원에게 권한을 대폭 위임하는 실·국장 책임제를 도입하겠다”고 말했다.

About Author

주승호 기자
/ choos3@venturesquare.net

그 누구보다 스타트업 전문가이고 싶은 스타트업 꿈나무. 캐나다 McMaster Univ에서 경영학을 전공했고, 경제지, 영자지를 거쳐 벤처스퀘어에서 4년째 스타트업을 취재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스타트업을 만났을 때 가장 설렙니다. 스타트업에게 유용한 기사를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