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가이드 SNS에서 느끼는 피로감

한국도 그렇고 미국도 그렇고 요새 스타트업이 생기는 분야중 가장 활발한데는 social networking 쪽이 아닌가 싶다. Facebook과 Twitter등이 초대박을 냈으니 많은 이들이 그 가능성을 보고 뛰어드는 건 이해할만하다. 그래도 이 분야에서 생겨나는 스타트업 숫자는 좀 너무 많은 것 같고 Facebook 이후에 과연 그만한 기회가 또 생길…

By
씽크 라운지 미국 대선의 뜬금없는 핫이슈; ‘PE는 고용을 창출하는가??’

한국도 슬슬 대선 레이스가 시동을 걸고 있지만, 미국도 지금 공화당 경선이 한창이다. 현재 Mitt Romney가 선두를 달리고 있는 가운데, Ron Pual, Santorum 등이 뒤를 쫓고 있다. (John Huntsman 은 어제부로 경선 레이스에서 사퇴했다.)공화당 경선내에서는 1등을 달리는 후보에 대한 다른 후보들의 공세는 당연한 것이겠지만, 그런데 지금 1위를…

By
스타트업 가이드 위기의 순간, 원인규명 보다는 공감대 형성에 주력하라

켈로그 MBA를 졸업하기 위해서는 Core (필수)과목들 이외에 두 과목을 반드시 이수해야만 한다.Essential Tools for Becoming an Effective LeaderValues, Ethics & Strategic Crisis Management첫번째 과목은 보통은 1학년이 시작될 때 처음 2주 동안에 듣게 되고, 두번째 과목은 2학년이 시작될 때 처음 1주일 동안에 듣게 된다. 사실 첫번째…

By
스타트업 가이드 프로덕트 매니저(Product Manager)란?

오라클에서 나의 직함은 Principal Product Manager이다. 내가 하는 일은 자바 개발자들을 위해 우리가 만든 각종 소프트웨어에 추가할 기능을 정의하는 것이다. 회사에 있으면서 “오라클의 프로덕트 매니저가 어떤 일을 하는 사람인가요?” 와 같은 질문을 종종 받는다. 한국뿐 아니라 미국에서 회사에 다니는 사람들도 종종 이런 질문을 한다. 그래서…

By
스타트업 가이드 [정용민의 위기관리] 깨진 유리창을 이전의 깨끗한 유리창으로 되돌리기?

언론을 통해 (최근에는 SNS나 소비자 방송 등을 통해) 회사 제품의 치명적 문제를 지적 받았다고 치자. 보도의 톤앤매너는 물론 제시 된 모든 조사결과들이 해당 제품의 생명에 치명상을 입혔다.이런 상황에서 해당 기업은 외부 전문가들과 “어떻게 이 상황을 극복하고 관리할 수 있을까?”에 대해 논의를 시작한다. 그러나 이런 질문의…

By
스타트업 가이드 리더십 ; 책임져야 할 때, 떠나야 할 때, 그리고 책임지고 떠나야 할 때

‘책임’ 그 무겁고도 무서운 말 어떤 일에 대해서 “책임을 진다”는 것은 자신이 한 일을 책임지고 끝까지 완수한다는 것을 일반적으로 의미한다. ‘책임지고 하겠습니다’ 라는 말은 이런 경우에 가장 일반적으로 쓰이는 말이다. 대개의 경우에는 업무나 임무 등 개인의 역량을 발휘해서 일을 완수하는 것이 중요한 경우나, 누군가가 리더가…

By
스타트업 가이드 소셜 비즈니스의 특징: 상호작용, P2P, 플랫폼, 네트워크

소셜 웹의 열풍이 단순히 서비스의 수준을 넘어서, 이제는 비즈니스 전반의 철학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초기에는 페이스북 계정을 열고, 트위터를 이용해서 열심히 사용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막연한 두려움으로 기업에서 접근을 했다면, 이제는 점점 소셜이 가지고 있는 비즈니스 철학에 대한 이해도가 높아지면서 과거의 비즈니스 방식과 앞으로 미래의 비즈니스가…

By
스타트업 가이드 조직구조 디자인, 도대체 누가 하는걸까??

이번학기에 유일하게 듣는 non-finance 과목이 하나 있다. organization system design. 이 수업에 대한 포스팅은 바로 지난주에 하나 올렸으니, 참고하시길.관련 포스팅:‘효과적 조직구조를 체크하는 9가지 항목’ – 실무적 효용성은 있을까?나는 평소에 조직 구조에 대해서 관심이 많다. 실제로 회사 생활을 하다보면 가장 조직원의 삶에 가장 영향을 많이 미치는…

By
스타트업 가이드 혁신기업의 DNA에는 사람, 프로세스, 철학이 있다.

좋아하는 클레이튼 크리스텐슨 교수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실었던 기고문이 책이 되어서 나온 것을 모르고 있었다. 아직 배달받아서 읽지는 못했지만, 기고문이 워낙 좋은 내용을 담고 있었기에 내용에 대해서는 의심하지 않아도 될 것 같다. 국내에서도 출판사가 판권을 획득해서 번역을 하고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이 책의 내용은 아마존이나…

By
스타트업 가이드 연결지성과 사회적 경험

내가 기억하는 최초의 사회적 경험은 놀이다. 개인뿐 아니라 주변 친구들과 역할 분담하면서 롤 플레이하고 소꿉놀이 한 기억, 집안에서 가족과 함께 한 놀이였다. 사회에서 부대끼며 살다가 보니 자연스럽게 경계도 지어졌다. 만나는 사람도 뻔해지고 소위 말하는 가족과 나, 나와 직장 좀 더 넓게는 국가를 포함한 범위 안에서…

By
스타트업 가이드 플랫폼 선택, 어떻게 하나

다양한 에코시스템이 공존하는 지금, 컨텐츠 회사 입장에서 무엇이 최선일지 생각해 봤다. 플랫폼을 잘 골라서 플레이하면 대박의 청운을 가져다 주지만, 잘못 골랐을 경우, 그야말로 ‘즐’ 당하고 한순간에 쪽박차는 경우도 본다. 애플이 플래시를 차단하기도 하고, 트위터는 주요 앱을 매수해 해당 카테고리 앱들에 종말을 고했었다. 사실 어느 플랫폼이든…

By
씽크 라운지 Job Search, 시장에서 이뤄지는가? 도원결의로 이뤄지는가?

MBA에 온지 정말 엊그제 같은데 6개월 후면 졸업이다. 이제 주변에 슬슬 job을 결정하는 사람들이 나타나는데, 그 중에서 미국에서 직장을 잡는 사람들도 있고, 한국에서 잡는 사람들도 있다. 재미있는 점은 이 사람들이 구직활동을 하는데 있어서 한국의 기업들과 미국의 기업들 간의 태도에 차이가 있다는 점이었다. 단순히 연봉의 많고 적음을…

By
스타트업 가이드 변칙적 사고 (Thinking Outside the Box)

2011년도에 내가 가장 많이, 그리고 유용하게 사용했던 소프트웨어를 꼽자면 첫째는 두말할 거 없이 Outlook이고 둘째는 Dropbox이다. Dropbox는 아마도 IT 뿐만 아니라 생산성과 효율성이 중시되는 업계에서 일하시는 분들이라면 다들 유용하게 사용하고 있는 서비스일 것이다. Dropbox를 처음 접했을때 나는 수년 동안 느끼지 못했던 놀라움과 반가움을 다시 경험했다.…

By
스타트업 가이드 ‘효과적 조직구조를 체크하는 9가지 항목’ – 실무적 효용성은 있을까?

이번학기에 유일하게 듣는 non-finance 과목이 하나 있다. organization design 이라는 수업이 바로 그것이다. 이 수업은 위스콘신에서 사회학을 공부하신 Dewar 교수의 수업인데, 재미있는 점은 바로 스카치 위스키로 유명한 Dewar 브랜드가 이 분의 선조들이 만든 브랜드라고 한다. 이 수업의 주된 목적인 전략에 맞는 조직구조를 디자인 하는 것이다. 사실…

By
1 213 214 215 216 217 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