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트업 가이드
[미국 진출 스타트업 법률 가이드 #8] 미국, 스타트업 비자 프로그램 최종시행안 공표

국제기업가 규정 (스타트업 비자)의 최종 시행안이 지난 2017년 1월 17일 발표되었습니다. 지난 칼럼에서 설명드렸듯 스타트업 비자는 기본적으로 (1)회사의 요건, (2)창업가 개인이 갖춰야할 요건, (3)투자에 대한 요건으로 나누어집니다. 작년 8월 공지된 국제기업가규정안의 제안서와 비교해 이번 최종 시행안은 전반적으로 자격 충족요건이 일정부분 완화된 것으로 보입니다. 미국 진출을…

2017년 1월 31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41편. 리더의 역할

우리 모두 리더란 팀을 이끄는 존재이며, 스타트업 창업자는 팀의 리더라는 사실을 알고 있습니다. 허나 스타트업 리더의 진짜 역할이 무엇인지를 이해하는 사람은 많지 않고, 또한 보통 회사에서의 팀 리더와 스타트업 리더가 얼마가 다른지에 대해서도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스타트업이 가지는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바로…

2016년 12월 20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41편. 회사가 위치한 곳

회사가 위치한 곳 제게 스카이다이빙이란 단어는 아주 무섭게 들립니다. 아마 앞으로 평생 시도조차 안해볼테죠. 그런데 누군가에겐 이 스카이다이빙이 하나의 직업일 수도 있습니다. 이들에게 있어 비행기에서 뛰어내리는 일은 별 대수롭게 여겨지지도 않을테고요. 두세번 정도 뛰어본 이라면 여전히 공포는 느껴지겠으나, 비교적 수월하게 생각될 것입니다. 자, 그렇다면 이…

2016년 12월 8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40편. 멘토의 조언을 따르는 법

멘토의 조언을 따르는 법 유대교에는 ‘당신만의 랍비를 선택’한다는 개념이 있는데요, 오늘날의 한국 스타트업에도 적용해볼만하다 생각합니다. ‘랍비를 선택하는 일’은 유대인들로 하여금 문제를 해결하는데 도움이 되어왔습니다. 이들 전통에 따르면 유대인들이 무엇을 해야하고, 또 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결정하는 것은 오직 구약 성경 뿐이라고 합니다. 허나 이 성경이란 책은…

2016년 11월 24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9편. 무엇이 스타트업을 성공으로 이끄는가

무엇이 스타트업을 성공으로 이끌어주는 걸까요? 숨겨진 비법이라던가, 어떠한 실패던 성공으로 돌려놓을 수 있는 그런 방법 말입니다. 일단 긴장부터 풀어드리죠. 저 또한 정답을 알지 못합니다. 이 세상 그 누구도 그렇고요. 아마 정답 자체가 존재하지 않을 지도 모르는 일입니다. 따라서 숨겨진 보물마냥 정답을 찾아 다니는데 시간을 낭비하지…

2016년 11월 22일
스타트업 가이드
미국 회사 설립 Corp(Corporation) VS LLC(Limited Liability Company)?

일반적으로 미국에서 사용되는 회사의 형태로는 Sole Proprietorship, Partnership, Limited Liability Company(이하 LLC), S-Corp, C-Corp 등이 있습니다. 위 질문에 관해 저희 로펌의 다년간 경험을 바탕으로 아래와 같이 일반적인 미국회사 설립에 관한 팁을 전합니다. C Corp.의 설립 Corp은 사업을 하려는 각주에 회사설립 서류를 설립비용과 함께 제출함으로써 설립됩니다.…

2016년 11월 10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8편. 일을 확실히 진행시키는 방법

스타트업 창업자들을 보면 하나같이 모든 것에 대해 정답을 찾으려 집착하는 듯 보이는데요, 가끔은 마치 이 정답을 찾아내야만 회사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는 것처럼 보이기도 할 정도입니다. 그런데 여기 아주 중요한 하나가 빠져있는데요, 바로 무언가를 아는 것만큼이나 이를 실행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는 점입니다. 그렇다면 성공 전략을…

2016년 11월 10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7편. 스스로 약속 지키기

스타트업이 다음 단계로 나아가게끔 만드는데 있어 가장 큰 장애 요인에 대해 생각해봅시다. 일단 종이 한 장을 가져와 거기에 지금 당장 해결하고픈 문제점부터 적어보도록 하죠. 다 되었나요? 좋습니다. 지금부터는 전화기를 잠시 비행기 모드로 전환해두시고, 컴퓨터의 인터넷도 끊어보세요. 그리고 나서는 아무 것도 없는 빈 방(또는 근처 커피숍)에…

2016년 10월 27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6편. 측정할 수 없다면, 성장할 수도 없다

글 제목에 소개된 문구는 사실 아주 오래된 매니지먼트 격언이랍니다. 무언갈 개선해야한다면, 이에 대해 측정부터 할 수 있어야 한다는 의미죠. 그리고 이 말에 보통 뒤따라 오는 말이 하나 더 있는데요, 바로 당신이 측정하는 그 무언가는 반드시 성장을 이뤄낼 수 있다는 것입니다 물론 늘 맞는 말은 아니지만,…

2016년 10월 12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5편. 제품 출시에 실패하는 것

제가 한국에 와서 스타트업들과 일한 지난 4년의 시간동안, 이 곳의 스타트업들은 정말 많은 성장을 이뤄왔습니다. 여러 면에서 볼 때에도 계속하여 발전을 거듭하는 듯 보이는데요, 다만 한 가지 부분에 있어서 여전히 아킬레스 건 마냥 취약한 부분이 존재하기도 합니다. 스타트업에 있어 가장 중요한 부분임에도 방아쇠를 당기지 못하는…

2016년 10월 5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4편. 가능성의 문을 잘 닫는 것

널리 알려진 행동심리학 실험 중, 참가자를 미로에 넣고 열린 문을 통해 지나가도록 하는 게임이 있습니다. 이 게임에서 문을 통과하게되면 그 다음 길을 찾을 수 있게 되지만, 만약 문을 한 번 닫게되면 그 문이 다시는 열리지 않는 구조지요. 다시 말해, 닫힌 문 때문에 왔던 길로는 다시…

2016년 9월 29일
스타트업 가이드
한국에서 “청년창업” 말려야 하는 이유!

우리나라에서 청년들에게, “취업 말고, 창업해라!” 라고 이야기하시는 분들은 세 가지 유형 중 한 부류일 것이다. 1) 본인이 실제적인 창업경험이 없거나, 2) 창업세계에 대한 이해가 매우 부족하거나, 3) 청년 창업활동을 통해 무엇인가 얻을 것이 있는 이해관계자 이거나… 한국에서 청년창업을 ‘말려야 하는 이유’ ‘연대보증제’는 절대 폐지되지 않았다!…

2016년 9월 27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3편. 시스템을 이기는 방법

제 친구가 대학을 갓 졸업했을 무렵의 일입니다. 그는 프로그래머로서 일을 찾기 시작했었는데요, 당시 시기는 90년대 후반이었고, 모든 회사들이 최고의 프로그래머 인재들만을 영입하여 그야말로 ‘닌자처럼 날라다니는 개발자’들로 이뤄진 높은 수준의 개발팀을 만드는데 혈안이 돼있던 상태였습니다. 때문에 이들은 지원자들을 가리기 위한 수단으로 아주 어려운 프로그래밍 로직 질문을…

2016년 9월 23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 132편. 첫인상을 만드는 두 번째 기회

어떤 조언이 옳은 지를 아는 것과, 실제로 이를 받아 실행에 옮기는 것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습니다. 요즘 스타트업계에서는 조언을 얻기가 굉장히 쉬운데요, 제품을 만들거나, 사업을 키우거나, 마케팅이나 세일즈를 하는 등에 있어 어떤 것이 옳은 방법인지 다룬 조언이 담긴 책이나 블로그를 어디서나 찾아볼 수 있을 정도입니다.…

2016년 9월 16일
스타트업 가이드
5가지 관점에서 살펴본 리드 인베스터의 역할

이 글은 일본 TMI법률사무소의 블로그에 게재된 칼럼을 우리 실정에 맞게 편역 및 축약한 것임을 밝힙니다. 원문 : よく聞くリードインベスターって何者なのさ? 우리 회사를 대변할 수 있는 리드 인베스터가 있다면 투자에 큰 도움이 된다. 리드 인베스터가 없다면 무엇보다 우리 회사에 대한 투자사 간 정보 교류를 컨트롤 할 방법이 없다.…

2016년 9월 15일
스타트업 가이드
[코리안 스타트업을 위한 글로벌 여행 티켓]131편. 비즈니스적으로 예의 차리기

한국의 언어와 문화에는 여러 단계의 예절이 존재합니다. 존칭이 있고, 극존칭도 있으며, 어른이나 상사, 고객을 향해 가리키는 여러 종류의 단어가 존재하죠. 반면 영어에는 이런 존칭이 하나도 없습니다. 일반문만 존재하고 “please”라던가 “thanks” 같은 단어가 붙어 대화를 좀 더 부드럽게 만들어줄 뿐이죠. 저의 모국어인 헤브루어의 경우엔 이보다 좀…

2016년 9월 8일
1 2 3 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