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7곳, 학연 지연에 따른 라인(파벌) 존재해

남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사내에 학연과 지연 등으로 형성된 라인(파벌)이 존재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 http://www.flickr.com/photos/carolinahornig/494087797/
이는 취업포털 잡코리아(www.jobkorea.co.kr)가 최근 공기업과 대기업, 중소벤처기업에 재직 중인 남녀 직장인 574명을 대상으로 <사내 라인(파벌)문화 존재 유무>에 관해 조사를 실시한 결과 밝혀진 사실이다.

설문 참가자들에게 재직 중인 회사 내에 사내라인(파벌)이 존재하는지 질문해 봤다.

그 결과, 75.3%(432명)의 응답자가 ‘사내라인이 존재한다’고 답했고, 이는 재직 중인 기업형태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사내에 라인(파벌) 문화가 존재한다고 답한 응답자가 가장 많은 곳은 공기업으로, 80.6%의 공기업 재직자들이
사내라인(파벌) 문화가 존재한다고 답했고, 대기업도 근소한 차이로 80.5%의 응답자가 사내에 라인(파벌)문화가 있다고 답했다.

반면, 중소벤처기업에 재직 중인 직장인들(68.8%)들은 사내라인(파벌) 문화 존재여부를 가장 낮게 선택했다.

사내라인(파벌) 문화가 존재한다고 답한 직장인 432명을 대상으로 사내라인(파벌)이 어떻게 형성돼 있는지에 대해 조사해봤다.

그 결과, 공기업과 대기업,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들 모두 △학연에 따른 라인(파벌) 형성을 꼽은 응답자가 각 35.6%와 32.0%, 30.1%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공기업과 중소벤처기업 재직자들은 △지연에 따른 라인(공기업_32.2%, 중소벤처기업_27.8%)을, 대기업 재직자들은 △부서장 등 임원진에 따른 라인형성(30.2%)을 선택한 직장인들이 많았다.

이 외에도 설문에 참가한 직장인들은 혈연에 따른 라인(11.6%)이 사내에 존재한다고 답했고, 기타 답변으로는 ‘서로
이익에 따라 형성된 듯’ ‘함께 가입한 동호회 회원들끼리’ ‘회사에서 인정받고 있는 사람들끼리’ 등의 라인형성이 있다고 답했다.

한편, 직장인 10명 중 8명 수준인 87.0%는 사내라인(파벌) 문화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으며,
스트레스 정도는 △극심(44.4%) △보통(39.4%) △아주 극심(12.0%) △미비(3.7%) △아주 미비(0.5%) 순인
것으로 나타났다.

사내라인(파벌)으로 인한 불이익 또는 혜택에 관한 조사에서는 64.1%의 직장인들이 ‘불이익을 받아봤다’고 답했다. 이들이
꼽은 불이익의 종류로는 ‘업무 외의 불필요한 스트레스 가중’이 34.3%로 가장 높았고, 다음으로 △라인에 들지 못했을 때의
소외감(22.4%) △승진기회 박탈(17.0%) △라인에 들기 위해 불필요한 술자리 및 모임에 참석해야 하는 스트레스(10.8%)
△타 라인 사람들과의 불필요한 적대구조 성립(8.7%) △인사고과상의 불이익(5.8%) 등의 의견이 있었다.

한편, 직장인 56.8%는 사내라인(파벌) 문화는 ‘회사에 악영향을 미치지만 어쩔 수 없는 필요악 같은 존재’라고 생각하고
있었으며, 30.1%는 ‘반드시 없어져야 할 요인’, 13.1%의 직장인들은 ‘회사생활에 있어 꼭 필요한 긍정적인 역할’이라고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