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인을 잘못 쓸 땐, 광고가 광고가 아니야: 뜬금없는 구하라…

0

한국에 가끔 올 때마다 항상 새로운 광고들이 TV에 나오는 것을 보는 것이 큰 재미중에 하나이다. 이번에도 한국에 돌아와서 TV를 보고 있는데, 정말 제대로 안 좋았던 광고가 있다.

바로 Snickers (스니커즈) 의 ‘출출할 때 넌 네가 아니야’ 라는 광고이다. 축구를 할때 한 친구가 너무 배가 고파서 제대로 플레이를 못하자, 친구들이 스니커즈를 주어서 다시 본래의 자기로 돌아온다는 것이 스토리라인이다.

사실 이 광고는 Snickers의 You’re not you when you’re hungry 라는 유명한 글로벌 캠페인을 한국판으로 만든 것이다. 아래 나와 있는 Logging (통나무꾼들) 광고는 작년 수퍼볼 광고로 나왔던 광고로, 미국에서 큰 성공을 거두어서 아마도 전 세계로 확대된 것 같다.

사람들은 배가 고플때 칭얼거리게 되고, 불평만 늘어놓게 된다는 소비자 인사이트를 활용해서, 스니커즈를 배고플때 먹으면 허기를 달랠 수 있고, 원래의 본인으로 돌아오게 된다는 내용들이다.

재미있는 점은 위의 광고들 역시 모두 유명 연예인을 썼다는 것인데, Richard Lewis, Betty White, Joe Pesci 등은 모두 자신만의 강한 캐릭터를 가지고 있어서, 이 광고들의 스토리에 잘 녹아 있다는 점이 다르다.

하지만 한국판 스니커즈 광고는 오히려 연예인이 등장하는 바람에 원래 메시지가 흐려졌다. ‘니가 구하라냐?’ 라고 하는 순간, 모든 포커스는 ‘구하라’가 되어 버렸는데, ‘구하라’가 과연 허약하고, 잘 넘어지고, 축구 못하는 캐릭터로 사람들 마인드에 각인되어 있을까?

이 광고를 만든 사람들의 심리를 모르는 것도 아니다. “이 광고가 과연 소비자 마인드에 각인이 될까?” 라는 두려움에서 누군가 big model 이 필요하다는 생각을 했을 것이고, 주어진 budget안에서 최대한 한번 질러봤을 것이다. 혹은 이 마케팅 캠페인의 목적이 아마도 유튜브 등에서의 조회수나 트윗에서의 RT였기 때문에 아무래도 아이돌을 써야 하겠다고 생각했을 수는 있다. 하지만 잘못된 판단이라고 생각한다. 혹은 이 마케팅 캠페인에 대한 측정 변수들이 잘못 되었거나….

차라리 훨씬 덜 돈을 주더라도 나약한 이미지의 연예인 모델을 쓰거나, 아니면 차라리 스토리라인을 좀 다른 것으로 바꿨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남는 광고였다.

(특정 광고를 비판하려고 했던 의도라기 보다는, 연예인을 사용한 광고에 대해서 계속 부정적인 의견을 내던 나의 주장의 연장선상에서 이해해 주었으면 하고 바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Source : http://www.flickr.com/photos/20762304@N00/4989786533

글 : mbablogger
출처 : http://mbablogger.net/?p=1971

About Author

/ luckyme.tk@gmail.com

mbablogger.net: Top MBA 출신 한국 학생들의 모임 운영자: 김태경 / 마케터 & 전략컨설턴트 / tkim2012@northwestern.edu / KBS 퀴즈쇼 1대100 우승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