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통위-구글, 창의적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

0

– 글로벌 인터넷 스타트업(신생벤처) 육성을 위해 양해각서 체결
– 혁신적인 아이디어 발굴, 창업 및 글로벌 진출 지원
– 개발자 생태계 조성 및 중·소 사업자 인터넷 비즈니스 지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최시중)와 구글코리아(대표: 염동훈)는 국내 인터넷 스타트업(신생벤처)을 육성하고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2012년 1월 10일(화) 방송통신위원회에서 ‘인터넷 스타트업(신생벤처) 육성 및 개발자의 글로벌 경쟁력 지원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금년 1사분기부터 본격 추진한다.
 
이는 지난 11월 방한한 에릭 슈미트 구글 회장이 이명박 대통령을 만난 자리에서 논의한 ‘코리아 고 글로벌(Korea Go Global)’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모바일 산업의 글로벌 경쟁력 제고를 도모하고, 국내 개발자들이 만든 서비스가 세계적인 서비스로 발전하는데 도움을 제공할 목적으로 추진되는 것이다.
 
이번 양해각서를 통해, 양 기관은 인터넷 개방성과 상생에 기반하여 인터넷 스타트업 육성 및 개발자 지원을 위해 공동 협력사업을 추진하기로 하였다.
 
첫 번째로 방통위의 스타트업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글로벌 K-스타트업 프로그램’과 연계하여 아이디어 및 서비스 발굴 단계에서 구글의 전문가가 참여하고 개발 및 창업에 이르기까지 인력 및 자금을 지원하는 등 국내 인터넷 스타트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협력한다.

* ‘글로벌 K-스타트업’ : 학생, 일반인, 기업 등을 대상으로 아이디어공모, 개발 및 사업화 지원, 글로벌 진출 지원 등을 통해 스타트업 발굴·육성하는 프로그램

두 번째로 발굴된 인터넷 스타트업 기업의 글로벌 진출을 지원하기 위해 실리콘 밸리 벤처 전문가들을 한국에 초청하여 우수 스타트업을 선정하고 런던과 실리콘밸리에서 벤처 투자회사를 포함한 다양한 기관과 연계된 프로그램을 진행함으로써 선발된 기업들의 글로벌 역량을 제고한다.
 
세 번째로 개발자 양성 및 육성을 위해 세미나, 워크숍 등 개발자 및 관련 커뮤니티 지원에 대해서 협력하고 중·소 사업자의 인터넷 비즈니스를 지원하기 위한 상생협력사업도 추진한다.
 
방통위 신용섭 상임위원은 “열정과 상상력을 가진 스타트업 기업이 끊임없는 도전을 하여 글로벌 기업으로 진출할 수 있는 도약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방통위는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지원하며 실패시 다시 도전할 수 있는 벤처 생태계를 조성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구글코리아 염동훈 대표는 “구글의 스타트업 지원을 통해 한국 인터넷 기업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고 글로벌기업으로 성장하는데 기여함으로써 국내 인터넷 산업 활성화와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하기를 기대한다”고 하였다.
 
동 양해각서에 이어서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구글이 동사업의 본격적인 추진을 위해 ‘계약’을 체결하고 세부 이행계획 마련에 들어간다.

방통위는 2월초에 ‘글로벌 K-스타트업’의 세부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아이디어 공모, 개발(6개월) 및 사업화 지원 등을 통해 글로벌 인터넷 스타트업을 발굴·육성하는 대장정을 시작할 계획이다.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
MS  httpwwwventuresquarenet